'조선 도공 후손' 14대 심수관 별세…향년 92세
'조선 도공 후손' 14대 심수관 별세…향년 92세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19.06.17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도예명가 심수관가의 제14대 심수관(본명 심혜길, 일본명 오사코 게이사치)씨(사진=심수관요 홈피 갈무리)
일본 도예명가 심수관가의 제14대 심수관(본명 심혜길, 일본명 오사코 게이사치)씨(사진=심수관요 홈피 갈무리)

 

일본의 도예 명가 심수관(沈壽官)가의 제14대 심수관(본명 심혜길, 일본명 오사코 게이사치·大迫惠吉)씨가 16일 폐렴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심수관가는 16세기 말 정유재란 당시 일본에 끌려온 조선인 도공 심당길(沈當吉)과 그 후손들을 일컫는 말로 12대손 심수관(1835~1906)씨 이후 당주(堂主)를 '심수관'으로 부르고 있다.

심수관가는 지난 400여년 간 가고시마(鹿兒島)현에서 일본 도자기의 대명사가 된 '사쓰마야키'(薩摩燒)를 만들어왔다.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14대 심수관인 고인은 일본 와세다(早稻)대 정경학부를 나와 1964년 부친의 뒤를 이어 당주가 됐다.

고인은 1989년엔 한국 정부로부터 가고시마현 주재 명예 총영사로 위촉됐으며, 1999년엔 은관문화훈장을 받는 등 한일 간 문화교류에도 힘써왔다.

고인은 일본 소설가 시바 료타로(司馬遼太郞)가 심수관가의 이야기를 담은 1968년작 '고향을 어이 잊으리까'의 주인공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심수관가의 15대 당주는 1999년 고인의 장남인 심일휘(일본명 오사코 가즈테루·大迫一輝)씨가 물려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