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국민 45.5%, "일 경제보복에 WTO 제소로 대응해야"
우리 국민 45.5%, "일 경제보복에 WTO 제소로 대응해야"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19.07.0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리얼미터)
(자료제공=리얼미터)

 

4일 리얼미터 자료에 따르면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최근 '반도체 소재 한국 수출규제 조치'를 발표한 가운데, 국민 45.5%는 'WTO 제소 등 국제법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여론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 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3일 전국 19세 이상 504명을 대상으로 일본의 경제복복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방향을 물은 결과, "WTO 제소 등 국제법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이 45.5%였다. 다음으로 '수출입 규제 등 경제보복으로 맞대응해야 한다'가 24.4%, '한국이 일부 양보해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가 22.2%였다. '모름·무응답'은 8.1%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모든 연령층, 서울·경기·인천·호남, 진보층과 중도층,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 등 대부분의 계층이 '국제법적 대응'을 주문했다.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외교적 해결'이 가장 많았다.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PK),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경제보복 맞대응'과 '국제법적 대응' 의견이, 대구·경북(TK)과 보수층에서는 '외교적 해결'과 '국제법적 대응'의견이 맞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