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발(發) 악재 불구...삼성전자, "메모리 감산 계획 없다"
'일본발(發) 악재 불구...삼성전자, "메모리 감산 계획 없다"
  • 서오복 기자
  • 승인 2019.07.31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연구원이 마이크로 LED 개발라인에서 유리 배선검사기에 기판을 올려 검사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연구원이 마이크로 LED 개발라인에서 유리 배선검사기에 기판을 올려 검사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메보리사업부 전세원 부사장은 31일 진행된 2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인위적인 웨이퍼 투입 감소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웨이퍼 투입을 줄인다는 것은 반도체 생산량이 줄어드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 급락에다가 '일본발(發) 소재 수출규제'로 불확실성이 확산되는 상황에서도 의도적인 감산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얘기다.

올 2분기말부턴 서버 D램 고객사들의 구매가 본격 재개되는 데다가 스마트폰 시장 성수기를 맞아 하반기부터 수요 회복도 예상된다. 메모리 반도체 세계 1위인 삼성전자는 10나노 2세대(1y) 미세공정 전환과 6세대 V낸드플래시 양산 등의 기술 경쟁력으로 반도체 '불황의 파고'를 넘겠다는 자신감을 보인 것이다.

앞서 지난 24일에 메모리 반도체 경쟁사인 SK하이닉스가 D램과 낸드플래시 감산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이천 M10 공장의 20나도 후반 라인을 CMOS 이미지센서 양산용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또 청주 M15 낸드플래시 공장의 추가 클린룸 구성 시기도 늦추기로 했다.

메모리 반도체 2위인 SK하이닉스의 감산 계획으로 업계에선 세계 1위인 삼성전자의 향후 전략에 관심을 쏟았으나, 결국 삼성전자는 인위적 감산을 하지 않겠다는 당초 계획을 유지했다.  지난 1분기에도 삼성전자는 "설비 재배치 등을 통해 생산라인 효율화를 결정했다"고만 설명했다. 이날 콘퍼런스콜에서도 전 부사장은 "아으로도 생산라인 운용은 수요 변동에 맞춰서 탄력적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가 감산을 진행하지 않기로 한 것은 반년가량 이어진 메모리 가격 하락세가 다소 완화되고 고객사들의 수요가 회복되고 있다는 분석에 맞춘 것으로 보인다. 전 부사장은 "데이터센터 고객들은 지난해 말부터 1분기까지 재고 조정으로 서버 D램 재고 소진이 상당 부분 이뤄졌다"면서 "2분기 말부터 구매가 재개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하반기에 계절적 성수기를 맞아 지속 수요가 견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