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견제?" MS 손잡는 삼성…갤노트10 ·윈도 연동 강화
"구글 견제?" MS 손잡는 삼성…갤노트10 ·윈도 연동 강화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19.08.08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삼성전자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제품을 소개하는 모습.(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구글의 견고한 동맹에 제 3자가 끼어들었다.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을 공개하는 자리에서 MS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삼성의 공급선 다변화 정책 일환인지, 구글과의 동맹에 균열이 일기 시작한 징조인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부르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는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를 맞아 클라우드 컴퓨팅과 인공지능(AI)을 결합한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를 창출하기 위해 MS와 전략적 협력을 맺는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전자는 MS와 협력의 일환으로 갤럭시노트10과 PC운영체제(OS)로 널리 쓰이는 MS 윈도10의 연동기능을 대폭 강화했다고 밝혔다.

갤럭시노트10 이용자는 PC와 스마트폰을 번갈아가며 보지 않아도 PC에서 '갤럭시 노트10'의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다. 또 갤럭시노트10에 수신된 각종 메시지와 알림을 PC에서 확인하고 바로 답변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10으로 촬영한 최근 사진을 데이터케이블이나 이메일 등으로 PC에 옮기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PC에서 확인하고 편집할 수도 있다.

이용자는 언제든지 갤럭시노트10 상단 퀵 패널 '윈도 링크'(Link to Window)에서 PC 자동 연결 기능을 설정하거나 해제할 수 있다.

구글이 삼성과 MS의 협력을 특히 민감하게 여길수 있는 부분은 갤럭시노트10에 구글서비스 외에 MS 서비스도 기본 탑재된다는 점이다.

이번에 삼성전자는 전작 갤럭시노트9에 기본 탑재됐던 클라우드 서비스 '구글 드라이브'와 구글 이메일 서비스인 '지메일(Gmail)' 외에 MS의 원드라이브(OneDrive)와 이메일 서비스 '아웃룩'(Outlook)을 갤럭시노트10에 기본 탑재한다고 밝혔다.

그간 삼성전자의 가장 견고한 파트너는 구글이었다. 안드로이드 OS는 물론 모바일 환경의 다양한 기술 협력을 다져왔다.

삼성전자가 MS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는다 해도 삼성과 구글의 협력관계가 변한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하지만 구글 입장에서는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인 삼성전자가 또 다른 소프트웨어 업체 MS와 협력관계를 강화하는 것이 신경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MS 아웃룩과 원드라이브가 기본 탑재된다고 해도 구글 서비스는 동일하게 지원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측은 "구글 서비스와 MS 서비스는 모두 기본탑재되며 이용자들은 원하는 서비스를 골라서 이용할 수 있다"면서 "MS와의 파트너십은 상호 협력을 통해 생산성을 강화하는 차원이라고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MS는 이날 스마트폰과 노트북PC를 결합한 형태인 '갤럭시북S'(Galaxy Book S)도 선보였다.

갤럭시북S는 퀄컴의 7나노미터(㎚) 공정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cx'를 탑재해 강력한 성능과 함께 LTE 이동통신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얇고 가벼운 디자인으로 휴대가 용이하며, 33.78㎝(13.3인치)의 터치 스크린과 일체형 키보드를 탑재해 업무나 학습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한 번 충전으로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으며, 최대 1테라바이트(T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해 최대 1.5TB 용량의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와 MS의 협력으로 탄생한 갤럭시북S 모습(삼성전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