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연준 의장 연설에 격분..."시진핑보다 큰 적"
트럼프 연준 의장 연설에 격분..."시진핑보다 큰 적"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19.08.2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제롬 파월(오른쪽)이 지난해 11월 2일 트럼프 대통령(왼쪽)의 의장 지명 뒤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모습.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제롬 파월(오른쪽)이 지난해 11월 2일 트럼프 대통령(왼쪽)의 의장 지명 뒤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모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추가 금리인하에 대한 아무런 신호를 보내지 않은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 의장에 대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파월 의장 가운데 누가 우리의 더 큰 적이냐"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파월 의장의 잭슨홀 연설 직후 트위터에 "늘 그래왔듯 연준은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며 "곧 발표될 예정인데,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지 못하고, 묻지도 않은 채 연준 의장이 연설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는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매우 강한 달러와 매우 약한 연준을 갖고 있다"며 "나는 이 둘을 가지고 뛰어나게 일을 할 것이고, 미국은 위대한 일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의 한 가지 유일한 질문은 우리의 더 큰 적이 파월 연준 의장이냐 아니면 시진핑 중국 주석이냐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은 이날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세계 주요 중앙은행 총재 및 경제학자들의 연례 심포지엄 기조 연설을 통해 "미국 경제는 현재 좋은 위치에 있고, 물가상승률은 목표치인 2%에 가까워졌다"며 금리인하의 필요성이 높지 않다는 취지의 연설을 했다.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는 전반적으로 좋은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며 "기업 투자와 제조업은 약세를 보였지마, 탄탄한 고용 증가와 임금 상승은 소비 활황을 이끌고 있고, 전체적으로는 온건한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무역전쟁이 기업들의 투자와 자신감을 방해하고 글로벌 성장을 악화시키는 원인이라면 연준이 통화정책을 통해 이 모든 것을 바로 잡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 상황에 대한 정책적 대응을 시사하는 최근의 선례는 없다"며 "통화정책이 글로벌 무역에 대한 규정집을 제공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파월 의장은 다만 "1990년대에는 금리인하가 경기 확장세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 적이 있다"며 "연준은 경기 확장세를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