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다급한 트럼프 vs 느긋한 시진핑
미중 무역협상, 다급한 트럼프 vs 느긋한 시진핑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19.08.27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중국이 무역협상을 간절히 원하고 있으며, 중국과 통화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은 이를 잇따라 부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블러핑(허세)'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폐막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날 밤 중국 관리들이 미국 협상단에 전화해 협상 테이블로 되돌아오고 싶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중국과 두 차례 통화했다. 그들은 합의를 원한다. 우리는 곧 협상을 시작할 것이고, 합의하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한국관세신문


그러나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전화 통화에 대해서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알기로는 미중이 전화통화를 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 지도부를 대변하고 있는 후시진 환구시보 편집국장도 “최근 미중 고위 관계자가 무역협상과 관련해 전화 통화를 한 적이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후시진 트위터 갈무리

 

 


후시진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가 알기로는 실무레벨에서 미중이 상호 연락을 하고 있지만 미중 무역협상 고위급 대표들이 최근 전화통화를 한 적은 없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이 간절하게 무역협상 타결을 원한다고 말한 것에 의미를 둘 필요가 없다. 중국은 미국의 압력에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 통화를 했으며, 중국이 무역협상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는 발언은 블러핑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현재 중국 지도부는 무역협상을 서두를 이유가 전혀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대선 전까지 무역협상을 마무리 짓고 자신의 업적을 유권자에게 내보이며 한 표를 호소해야 한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은 다급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중국은 이미 장기전을 각오하고 있다. 중국 지도부는 당분간 중국 경제에 충격이 오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을 낙선시키는 것이 무역협상에 유리하다고 판단하고, 장기전으로 전략을 수정했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의 입인 후시진 환구시보 편집국장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 지도부의 이같은 입장을 수시로 알리고 있다.

후시진은 지난 24일 “중국 지도부는 미중 관계가 더욱 악화되는 것도 각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23일 트럼프 대통령이 전격적으로 중국산 모든 제품에 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힌 직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은 이미 미국을 잃었다. 미국도 중국을 잃을 것이다. 중국은 미국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끝까지 저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급하지만 장기전을 각오한 중국 지도부는 서두를 이유가 없다. 트럼프 대통령의 다급함이 "중국이 무역협상을 간절히 바라고 있으며, 전화통화도 했다"는 ‘블러핑’을 초래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