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비스 '골든레이호(號)' 美 해상 전복...현대해상 "상당 부분 재보험"
글로비스 '골든레이호(號)' 美 해상 전복...현대해상 "상당 부분 재보험"
  • 서오복 기자
  • 승인 2019.09.0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해양 전문 매체 마린로그 등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이 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브런즈윅 해안에서 전도된 후 화재가 발생하면서 한국인 4명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대글로비스 소속 차량운반선 골든레이호는 이날 오전 1시 40분께(현지시간)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현지 도선사에 의해 도선된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고 이후 선체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다. 선박에 승선한 24명 가운데 20명이 대피하거나 구조됐다. 20명 중 한국인은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이다. 아직 구조를 기다리고 있는 나머지 4명은 모두 한국인이며 선박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미국 해안경비대(USCG) 현재 화재 진화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구조대원들이 선내로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USCG)2019.9.9/한국관세신문
미국 해양전문 매체 마린로그 등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Golden Ray)호(號)가 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브런즈윅 해안에서 전도된 후 화재가 발생해 한국인 4명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골든레이호는 이날 오전 1시 40분께(현지시간) 현지도선사에 의해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도선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고 이후 선체에 불이 붙었다. 이번 사고로 선박에 승선한 24명 가운데 20명(한국인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은 대피하거나 구조됐지만, 기관실에 있던 한국인 4명은 구조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미국 해안경비대(USCG)는 현재 화재 진화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구조대원들이 선내로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USCG)2019.9.9/한국관세신문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 인근 해상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Golden Ray)호는 현대해상에 선박보험을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은 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여러 재보험사에 상당 부분 출재해 보험금 지급으로 인한 재정적 타격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선박가액 1000억원에 달하는 골든레이 호는 현대해상에 선박보험을 가입했고, 현대해상은 보험가액의 상당 부분을 여러 재보험사에 출재해 선박 사고에 대한 위험을 줄였다. 사고 피해액 관련 일부 보험금만 현대해상이 지급하고 나머지는 여러 재보험사가 나눠 낸다는 의미다.

국내 유일의 재보험사인 코리안리 역시 현대해상이 출재한 골든레이호 선박보험을 가지고 있지만, 해외 재보험사로 재출재해 보유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박보험 등 보험가핵 규모가 큰 보험계약은 보험사가 일부 혹은 전부를 재보험사에 출재한다. 재보험사 역시 다른 재보험사에 재출재해 위험을 분산시킨다.

보험업계에서는 골든레이호가 전손된 것이 아니어서 피해액은 선박가액 1000억원보다 훨씬 적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선박에서 화재가 나 보다 구체적인 손실액은 실사 후 알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골든에이호는 2017년 12월5일 현대미포조선이 이스라엘 선사 레이(Ray Shipping)에 인도한 선박이다. 이후 현대글로비스가 선박을 인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선박은 왼쪽으로 기울어 선체의 약 3분의 1가량이 수면에 잠겨 있는 상태다.

사고 당시 해당 선박에는 약 4000여대의 차량이 선적돼 있었다. 해당 자동차에 대한 적하보험은 수입사에서 해외 보험사에 가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골든레이호는 미국에서 중동으로 수출되는 완성차를 싣고 가던 길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