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으로 원산지 속인 태양광 모듈 수출 적발
국산으로 원산지 속인 태양광 모듈 수출 적발
  • 이용정 기자
  • 승인 2019.09.2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싸구려 외국산 제품을 한국산으로 속여 수출
총 4천억원대 제품 원산지 위장 판매, 적발

 

관세청은 2013년 9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외국산 태양광 셀을 단순 연결하여 태양광 모듈 254만점(시가 4,343억원)을 조립한 후, 원산지를 국산으로 위장하여 미국 등지로 수출한 A사 등 2개 업체를 대외무역법과 관세법 위반 혐의로 적발하여 검찰에 송치하고, 과징금 1억3천만원도 부과하였다고 밝혔다.

태양광 셀을 연결하여 태양광 모듈을 만드는 과정은 단순한 조립 수준이기에 대외무역법령에 따라 태양광 모듈의 원산지는 태양광 셀의 원산지로 결정된다. A사 등은 태양광 협회의 안내, 세관 설명회, 자체 법리 검토 등을 통해 외국산 태양광 셀로 만든 태양광 모듈의 원산지를 한국산으로 표시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이 같은 범죄를 계획했다.

이들은 국내에서 수출하는 태양광 모듈 제품에 원산지를 ‘한국산(Made in Korea)’으로 허위 표시하거나, ‘한국에서 조립(Assembled in Korea)’ 으로 위장 표시했다. 심지어, 태양광 모듈을 수출하면서 세관에 원산지를 한국산으로 허위 신고한 뒤, 이를 근거로 상공회의소에서 한국산 원산지증명서를 발급받아 해외 거래처에 제공하였다.

 

태양광 모듈 원산지 허위 표시 사례, 외국산 제품을 단순 가공하여 한국산으로 둔갑하였다. (관세청 제공)
태양광 모듈 원산지 허위 표시 사례, 외국산 제품을 단순 가공하여 한국산으로 둔갑하였다. (관세청 제공)


태양광 모듈의 원산지를 국제적으로 품질을 인정받은 한국산으로 표시할 경우 다른 신흥시장 생산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가에 판매할 수 있고, 한국산을 선호하는 해외 거래처와의 거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A사 등은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었다.

관세청 관계자는 “이러한 국산 가장 수출 행위가 국가 신인도 하락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정부의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전환 정책에 부응하여 동종물품을 생산하는 국내 제조기업의 가격 경쟁력 저하, 수출 감소, 고용 후퇴 등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국내 산업 보호,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유사 품목을 수출입하는 기업들에 대한 정보분석과 기획단속을 확대하는 등 국산 가장 수출 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