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분기 FTA 활용 수출입 결과...불황속 무역수지 흑자 유지
3/4분기 FTA 활용 수출입 결과...불황속 무역수지 흑자 유지
  • 이용정 기자
  • 승인 2019.10.30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A활용률, 수출 74.8%(▲1.1%p), 수입 75.1%(▲0.6%p)
세계경제 불확실성에도 FTA 활용, 무역수지 흑자 유지

 

관세청이 발간한 2019년도 3/4분기 FTA 활용 지도 (관세청 제공)
관세청 발간 2019년도 3/4분기 FTA 활용 지도 (자료=관세청)/한국관세신문

 

관세청은 우리나라가 체결한 자유무역협정(FTA)의 활용 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19년 3/4분기 현재(1∼3분기 누적) FTA 활용지도를 관세청 FTA 포털을 통해 공개했다.

 

(자료=관세청)/한국관세신문

 

’19년 3/4분기 현재 FTA 발효국과의 교역액은 수출 2,976억달러(전년동기 比 8.1%↓), 수입 2,440억달러(전년동기 比 0.9%↓)로 전년동기 比 4.2% 감소한 전체 5,416억달러를 기록했다.

FTA 발효국과의 무역수지는 536억달러 흑자를 기록하여 같은 기간 FTA 비발효국과의 무역수지가 249억달러 적자인 것과 비교해 보면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대외 경제환경 악화 속에서도 FTA 교역이 무역수지 흑자 유지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체 교역량이 전년동기 比 7.4% 감소한 가운데 FTA 발효국과의 교역량 감소폭(4.2%↓)이 비발효국(12.4%↓)에 비하여 절반 이하 수준으로 훨씬 적었다.

 

(자료=관세청)/한국관세신문

 

국가별 교역량은 전년동기 대비 미국(4.8%↑), 베트남(3.8%↑)과의 교역이 증가한 것을 제외하면 중국(9.6%↓), EU(7.6%↓), 아세안(2.7%↓) 등 대부분 국가와는 감소하였다. 3/4분기 FTA 활용률은 수출 74.8%, 수입 75.1%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1%p, 0.6%p 증가하였고, 수출 증가세가 수입 증가세보다 조금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협정별 수출 활용률은 캐나다(95.7%), EU(86.9%), 미국(84.5%), EFTA(84.4%) 순이었고, 수입은 칠레(99.5%), 뉴질랜드(94.2%), 콜롬비아(88.2%), 호주(85.9%)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년동기 대비 FTA 활용률이 크게 증가한 협정으로는 수출의 경우 뉴질랜드(5.1%p↑), 페루(4.8%p↑), 수입의 경우 중국(5.6%p↑), 페루(5.6%p↑)이었으며, 특히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FTA 수출입 활용률은 꾸준한 증가추세를 보였다.

 

(자료=관세청)/한국관세신문

 

산업부 통계분류코드(MTI : Ministry of Trade Industry, 통계분류 편의상 비슷한 종류의 HS번호를 묶어 코드와 품목명을 부여한 체계) 기준에 따라 농림수산물·화학공업·섬유류·기계류 등 총 10개 산업별로 살펴본  FTA 수출입 활용률은, 수출의 경우 자동차·자동차부품 등 기계류(85.1%), 석유·석탄 등 광산물(76.7%)은 산업별 평균 수출활용률(74.8%) 보다 높게 나타났다.

수입의 경우 기호식품·농산가공품(91.7%), 편직물 등 섬유류(86.0%)가 평균 수입활용률(75.1%)을 훨씬 웃돌았다. 반면, 신변·패션잡화 등 생활용품(54.6%), 섬유류(51.3%), 잡제품(6.8%)의 FTA 수출 활용 정도가 평균보다 낮게 나타났으며, 수입은 광산물(49.0%)을 제외한 대부분 산업에서 평균 활용률 수준 이상으로 FTA를 잘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세계경제의 불확실성 증대로 교역량이 위축되는 상황에서 FTA 교역은 비발효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교역량 감소폭이 적어 경상수지 흑자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라고 평가하며, “불황형 흑자라는 우려를 극복하기 위해 앞으로도 우리나라 중소 수출입기업이 FTA를 원활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통계를 제공하는 등 기업지원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