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아프리카개발은행과 유니패스 해외확산 협력 합의
관세청, 아프리카개발은행과 유니패스 해외확산 협력 합의
  • 이용정 기자
  • 승인 2019.12.0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능력배양, 기술지원 등 담은 비망록(Aide Memoire) 체결

 

6일 이진희(왼쪽) 관세청 정보기획과장과 AfDB의 압두 무크타르(Abdu Mukhtar) 산업무역국장이 상호협력 비망록(Aide Memoire)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관세청 제공) / 한국관세신문

 

관세청은 12월6일 서울에서 아프리카개발은행(AfDB)과 한국형 전자통관시스템(UNI-PASS)의 해외확산을 위한 상호협력 비망록(Aide Memoire, 양자 간 서로의 입장을 전달하는데 사용되는 외교 각서로, 구두로 전달된 의견을 다시 문서의 형태로 교환하는 방식)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AfDB 역내회원국의 세관개혁 및 현대화 촉진을 위하여 전자통관시스템 관련 능력배양, 한국형 전자통관시스템 구축사업 관련 기술지원 및 현장견학 등에 대한 협력과 지원 활동을 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비망록은 관세청 이진희 정보기획과장과 AfDB의 압두 무크타르(Abdu Mukhtar) 산업무역국장이 각각 서명했다.

이진희 정보기획과장은 “선진화된 관세행정을 갖추고 있는 관세청과 아프리카 산업발전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AfDB와의 협력은 아프리카 국가의 투명한 관세행정과 국경관리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AfDB는 54개 역내회원국과 27개 역외회원국으로 구성된 다자개발은행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의 경제발전 및 사회발전을 주요 임무로 하고 있다.

한편 관세청은 지금까지 한국형 전자통관시스템인 유니패스를 탄자니아, 카메룬, 에티오피아, 가나, 알제리 등 아프리카 5개국을 포함해 총 세계 13개국에 수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