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극일' 속도낸다…기업 협력사업 6건 추가 승인
소·부·장 '극일' 속도낸다…기업 협력사업 6건 추가 승인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0.01.2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부·장산업 육성 과제 71개, 올 상반기 내 완료 목표
日수출규제 3대품목 수급 안정에 2조1000억원 조기 집행
해외의존도 높은 100대품목 기술개발에 1조2000억원 투입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분야 수요-공급 기업 간 기술개발 사업화에 협력했을 때 자금 규제특례 등을 지원하는 협렵사업 6건을 추가로 승인했다. 지난해 11월 4개 협력사업을 처음 승인한데 이은 두 번째 '일본 수출규제' 대응 조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인천시 (주)경인양행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3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에서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6개 협력사업을 추가 승인했다고 밝혔다.

승인 사업은 반도체 공정 및 이차전지용 소재, 불소계 실리콘, 탄소섬유 분야 설비소재, 고성능 유압 밸브와 밸브 부품 등으로 전량 또는 상당 량을 해외에 의존하고 있는 품목들이다.

기업이 해외 M&A(인수합병)로 기술을 확보한 후 제품을 양산하거나 정부출연 연구소 기술을 이전 받은 또 다른 기업과 협력했을 때 정부는 R&D(연구개발), 정책금융, 인력 등을 지원하며 세액공제, 인허가 축소 등 규제특례를 적용해준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8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통해 기업 간 협력모델을 지원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지난해 11월 열린 제2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에서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4개 협력사업을 최초로 승인한 바 있다.

정부는 또 부처별로 분담한 소부장 산업 육성 75개 세부 과제 중 36개 과제(48%)의 이행을 완료한 가운데 올해 안에 모든 과제 이행완료를 목표로 상반기 내 71개 과제를 완료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소부장 관련 예산이 2조1000억원으로 대폭 늘어난 만큼 효과적 예산집행을 위해 이달부어 신속하게 집행하며, 특히 일본이 수출규제한 3대품목(고순도 불화수소, 포도 레지스트, 폴리이미드) 수급 안정화에 적극 지원한다.

3대 품목 외에도 해외 의존도가 높거나 기술 자립이 시급한 100대 품목 기술 개발에 범부처 협업을 통해 1조 2000억원을 투입하고, 'IP-R&D(특허연계 기술개발)' 등 부처간 협력사업도 확대해 나간다.

효율적인 R&D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해 국가연구인프라(N-LAB, N-Facility, N-TEAM)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일부 대학에 설치된 상생형 계약 학과(경희대-삼성전자, 수원대-현대차, 대구대-KT)를 통해 소부장 전문 인력양성도 지원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조치는 양국의 불확실성을 높이며 부당한 조치인 만큼 원상회복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이고, 소재 부품 장비의 공급안정화와 경쟁력 강화 정책은 흔들림 없이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