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합법'에 총파업 예고 택시업계, 도심 집회금지에 고심
'타다 합법'에 총파업 예고 택시업계, 도심 집회금지에 고심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0.02.23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확산 막기 위해 서울 도심 내 대규모 집회 금지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오는 25일 총파업 결의대회 개최를 예고했던 택시업계가 고민에 빠졌다.

23일 택시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택시 4단체(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오는 24일 회의를 통해 향후 집회 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이들 4단체는 지난 19일 법원이 1심에서 '타다'를 렌터카로 인정하고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웅 쏘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에게 각각 무죄를 선고하자 이에 반발해 오는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집회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1일 긴급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 도심 내 대규모 집회와 시위를 금지하겠다고 공표했기 때문이다.

현행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지방자치단체장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집회를 제한할 수 있다.

진난 22일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가 서울시의 금지 조치에도불구하고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에서 집회를 강행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기우석 전국민주택시노조연맹 기획국장은 "지난주까지 야기된 것은 국회가 '타다 금지법' 법안 처리에 대해 확답을 주지 않는 이상 집회를 하겠다는 것이었다"며 "내일 오후 택시단체 회의를 하게 되는데 그 이후에 최종적인 결정이 이뤄질 것 같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