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배송노동자 '이중고'
코로나19로 배송노동자 '이중고'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0.02.26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주문 늘어나는데 배송 인력이 추가 배치 없어
사전 결제하고 음식을 현관 앞에 두도록 고객에 요청
주요 택배사들 비대면배송 지침 등 대책 마련에 고심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주문을 통한 배송·배달 주문이 늘어나고 있어 운송 인력 보충,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다.

민주노총 산하 마트산업노동조합은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지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형마트의 온라인 배송 기사들에 대한 코로나19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마트산업노조는 "배송 상품을 확인하기 위해 고객들과 대면하라는 매뉴얼 때문에 (배송기사들이)불특정 다수와 대면해야 하는 위험에 처해있다"며 "안전조치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뿐인데, 이마저도 제대로 지급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줄어들고 온라인 주문은 늘어나는데도 주문된 물건을 담고 배송하는 인력이 추가로 배치되지 않아 노동자들이 과로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트산업노조는 "늘어난 물량을 처리하느라 평소에도 12시간 배송을 하는데 지금은 1~2시간 이상 추가로 배송을 하고 있다"며 "현장에서는 코로나19보다 과로로 쓰러지겠다는 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노조 측 주장에 대해 "고객들이 시간을 정해 배송을 요청하는 경우는 어쩔 수 없지만 이미 비대면 배송을 운영하고 있다"며 "회사 차원의 방역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배달 노동자들의 노동조합인 '라이더유니온'도 "배달대행이 고객과의 비대면이 가능하도록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며 "바이러스가 진정될 때까지 비대면으로 배달을 제공한다는 사실을 고객과 상점에 안내하고, 배달은 모두 선결제 주문만 받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런 지적에 국내 최대 배달 대행 앱인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이날부터 고객들에게 주문을 할 때 사전에 결제를 진행하고 음식을 현관 앞에 두도록 요청하는 등 대면접촉을 줄이는 방법을 사용해 줄 것을 권고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우아한 형제들은 배달원이 의심 환자로 자가 격리될 경우 주당 40여만원의 생계보전비도 지급할 방침이다.

또 다른 배송노동자인 택배기사들도 코로나 확산에 대한 대책이 부족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태배노조)은 지난 25일 입장문 발표를 통해 운송기사들이 특수고용노동자라는 이유로 마스크와 손소독제도 지급되지 않는 '안전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면 정부와 택배회사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택배노조는 택배회사들에 대해 "면대면 접족을 통한 배송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폐쇄된 건물에 대한 배송지침 마련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택배노조는 조합원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코로나19와 관련돼 폐쇄된 건물에 대해서는 배송을 중단하고 대량의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경북지역에 대해서는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비대면 배송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안감이 확대되자 주요 택배사들은 비대면 배송 지침을 마련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한 택배회사 관계자는 "전체 배달원들에 대한 관련 지침을 내렸다"며 "고객들 또한 비대면을 원하고 있어 일정 지역에 배송품을 두는 방식으로 배송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