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여객기 운항편수 대폭 축소...국제특송 물류 도미노 타격
'코로나19'로 여객기 운항편수 대폭 축소...국제특송 물류 도미노 타격
  • 서오복 기자
  • 승인 2020.03.14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여객기 운항 편수 감소
해외직구 소량 화물 화물기로 집중
특송업체 화물기 스케쥴 확보 비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에 따라 여객기 감축 운항이 이어지면서 물류 산업 전반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화물기뿐만 아니라 여객기 화물칸을 통해 운반되는 소형 화물 등을 전담하는 항공 포워딩 및 특송 물류 업체들의 고심이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이른바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증가하면서 해외 직구 등 온라인 물품 구매가 급증하고 있는데, 각국의 입국 제한 조치 및 여객 수요 감소로 여객기 운항 자체가 줄어들면서 국제특송 배송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인천공항 기준 국제선운항편(출·도착포함)은 2만6411편으로 전년 동월 대비 13.7% 감소했다. 같은 기간 여객 화물도 12.3% 감소한 13만4280톤에 머물렀다.

이탈리아, 이란, 프랑스, 독일, 미국 등으로 코로나19가 급격히 퍼진 3월을 기준으로 보면 운항편수는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지난해 3월1일부터 11일까지 인천공항을 이용한 출·도착편은 6014편, 6022편이었다. 하지만 이달 1~11일 들어 각각 2493편, 2569편으로 대폭 축소됐다.

중국과 한국을 넘어 유럽 대륙 등에서 확진자 규모가 늘면서 전 세계 하늘길이 닫힌 것이다. 실제 미국은 이날부터 30일간 유럽에서 미국으로 오는 여행객의 입국도 제한하기로 했다. 글로벌 항공업계에서는 9·11 테러 때와 맞먹는 수준의 경제적 타격을 입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