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국내 세번째 곡물거래 전문가 배출
포스코인터내셔널, 국내 세번째 곡물거래 전문가 배출
  • 이소영 기자
  • 승인 2020.07.22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물 트레이딩 관련 중재 역할 국제 자격
자격을 취득 후 10년 이상 트레이딩경력,
경력 증빙자료심사와 자격시험 거쳐 선발

 

배완권 과장(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한국관세신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런던곡물거래협회(GAFTA)가 인증하는 곡물거래분쟁중재인(GAFTA Arbitrator) 자격을 취득한 세 번째 곡물거래 전문가를 배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최근 포스코인터내셔널 법무실 소속 배완권 과장은 세계에서 82번째, 국내에서 3번째로 곡물거래분쟁중재인 자격을 취득했다.

곡물거래분쟁중재인(중재인)은 곡물 트레이딩과 관련해 중재 역할을 할 수 있는 국제 자격이다. 중재인은 전 세계 곡물 거래와 관련해 중재 건이 발생하면 분쟁을 판정하는 임무를 맡는다. 또한, 곡물 업체들에 조언자 역할을 수행하기도 한다.

국내에서는 3명만이 자격을 보유하고 있는데, 모두 포스코인터내셔널 직원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배완권 과장 외에도 시카코지점 백상윤 지점장과 우크라이나무역법인 김성희 과장 2명의 중재인을 배출한 바 있다.

중재인은 곡물트레이드전문가(GAFTA Trade Diploma·GTD) 자격을 취득하고, 10년 이상 트레이딩 경력을 쌓은 이들에 한해 증빙자료 심사와 자격시험을 거쳐 선발한다. 배 과장은 2018년 곡물트레이드전문가 자격을 취득한 후, 경력 요건을 갖춰 자격심사 후 이번에 곡물거래분쟁중재인으로 위촉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현재 전 세계에서 이뤄지는 곡물 거래 대부분은 런던곡물거래협회 표준계약서를 준용하고 있다"며 "향후 국제 식량사업에서 곡물거래 전문가를 집중 양성하고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회사 위상이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