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O 사무총장 선출 잠정 유보 ...내년 바이든 취임 뒤로
WTO 사무총장 선출 잠정 유보 ...내년 바이든 취임 뒤로
  • 박정화 기자
  • 승인 2020.12.13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취임 후, 美 입장 바뀔 가능성 염두에 둔 결정
중국이 선택한 오콘조이웰라에 대한 바이든 생각은?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한국관세신문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한국관세신문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최종 후보에 오른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이 내년 1월 이후로 미뤄질 게 확실시 된다고 11일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WTO 관계 소식통을 인용, "WTO가 오는 16~17일 열리는 일반이사회 의제에 차기 사무총장 선출이 포함되지 않는다는 걸 회원국들에 통보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지난 7월 후보 등록과 함께 시작된 WTO 차기 사무총장 선거는 현재 한국의 유명희 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 등 2명이 최종 후보에 올라 있다.

WTO 사무총장 선거는 회원국들 간 의견 조율을 통해 1명의 후보자가 남을 때까지 압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에 대해 소식통은 "WTO의 다수 회원국이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하고 있는 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그에 반대한다는 자세에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WTO는 내년 1월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 뒤 일반이사회를 열어 차기 사무총장을 선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당선인 취임 뒤 WTO 사무총장 선출에 대한 미 정부의 입장이 바뀔 수 있음을 염두에 둔 것이다.

앞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올 10월 미 무역대표부(USTR) 명의 성명을 통해 "WTO의 차기 사무총장으로 유 본부장을 지지한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와 관련해 외신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WTO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유 후보 지지를 선언한 것"이란 해석을 내놨다.

그동안  미국 측과 '무역전쟁'을 벌여온 중국 정부는 현재 유라시아 광역 경제권 구상 '일대일로'의 일환으로 나이지라아를 비롯한 아프리카 각국에서 도로·철도·항만 등의 개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