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우크라이나 사태 피해기업 지원…세정지원·특별통관 등
관세청, 우크라이나 사태 피해기업 지원…세정지원·특별통관 등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2.03.0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관세청이 우크라이나 분쟁 사태와 관련해 무역규제, 대금결제 차질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입기업에 세정지원, 특별통관, 통관애로해소 등 ‘관세행정 종합지원대책’을 시행한다.

7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번 대책은 Δ자동차 가전 등 현지공장 운영 국내기업의 부품조달 애로 Δ대러시아 국제금융 제재로 인한 대금결제 지연 중단에 따른 자금 유동성 악화 Δ러시아 수입의존도 높은 원유, 천연가스 등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제조기업의 수입부담 확대 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러시아 우크라이나와 직접 수출입 거래관계가 있는 기업이 피해를 입은 경우 뿐만 아니라, 분쟁 여파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 수급 불안, 물류지체 등으로 간접적인 피해를 받은 수출입기업까지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러시아는 우리나라와 교역순위 10위 국가로 5370개 수출업체와 2850개 수입업체가 무역 중이며, 우크라이나는 교역순위 69위로 수출업체 2450개, 수입업체 860개업체가 무역중이다.

우선 관세 납부기한을 최장 1년까지 연장하고 분할납부를 허용하는 등 기업의 자금난 완화를 위한 세정지원을 적극 추진한다.

또 납부기한 연장(분할납부) 신청 업체에 담보제공 생략으로 기업 금융비용 절감을 지원하며, 수출용 원재료에 대한 환급은 ‘선지급 후심사’ 원칙에 따라 환급신청 즉시 지급하고, 수출 일정이 늦어져 환급을 받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수출 의무기간을 연장해 기업의 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물류지체에 따른 원자재 수급난 발생으로 긴급조달이 필요한 물품이나 러시아, 우크라이나에 입항하지 못하고 국내로 되돌아오는 수출화물 등에 대해, 24시간 통관지원, 최우선 처리 및 수입검사 최소화 등 신속통관을 지원한다.

해당 지역 수출물품에 대해 수출신고 수리후 30일 이내에 선적해야 하는 규정을 완화해 적재기간 연장을 신청할 경우 1년의 범위에서 연장을 승인할 계획이다.

현지기업의 통관애로를 신속히 파악해 분쟁지역․주변국(유럽연합) 관세당국과 협력을 통해 해결하고, 한-유럽연합 자유무역협정 적용 관련 러시아 우크라이나 경유 물품의 직접운송 증빙서류 면제 조치와 함께 국내 피해기업이 자유무역협정 원산지증명 등에 어려움이 있을 경우 수출입 상담을 적극 할 방침이다.

관세청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피해사실을 접수받는 ‘수출입기업지원센터’를 전국 6개 세관에 운영하며, 우리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세행정 지원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