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 달 만의 '무역수지 흑자'.. 전쟁도 못 막은 韓 수출
석 달 만의 '무역수지 흑자'.. 전쟁도 못 막은 韓 수출
  • 노컷뉴스
  • 승인 2022.03.0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2월 수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0.6% 증가한 539억1천만달러
2월 기준 처음으로 500억달러 넘으면 역대 최고 2월 수출
두 달 연속 적자였던 무역수지 석 달 만에 흑자 반등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달 수출이 2월 기준 역대 최대를 기록하면서 두 달 연속 적자였던 무역수지가 석 달 만에 흑자로 반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20.6% 증가한 539억1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수출은 2월 수출로는 처음으로 500억달러를 넘어선 것이자 역대 2월 최고 실적이다. 또 일평균 수출액도 26억9600만달러로 역대 최고다.

수출은 2016년 11월~2018년 3월 이후 처음으로 16개월 연속 증가 기록을 세우는 동시에 2009년 11월~2011년 9월 이후 10여년 만에 1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 기록을 달성했다.

주요 품목별 지역별 수출이 전반적으로 증가세를 기록하며 편중 없이 고른 수출 성장세를 보였다.

품목별로는 15대 주요 품목 중 자동차부품(-1.1%)을 제외한 모든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반도체(24.0%), 컴퓨터(44.5%), 디스플레이(39.2%), 가전(14.6%), 철강(40.1%), 석유화학(24.7%), 석유제품(66.2%) 등 주력 품목의 수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반도체 20개월, 무선통신 16개월, 석유화학·철강 14개월, 일반기계·석유제품·컴퓨터 12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유지했으며, 반도체는 10개월 연속 수출 100억달러 달성에 성공했다.

다만 자동차부품의 경우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해외 공장에서 생산이 줄어든 것이 1.1% 수출 감소로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중국(16.0%), 미국(20.9%), 유럽연합(EU·8.6%), 아세안(38.4%) 등 주요 4대 시장 수출은 역대 2월 중 최고치를 달성했고 중남미(18.1%), 인도(4.9%) 등 신흥시장 수출도 증가하며 9대 지역 수출이 모두 11개월 연속 증가했다.

러시아에 대한 수출이 전체의 73%를 차지하는 CIS(독립국가연합)로의 수출도 45.6% 늘어나 우크라이나 사태 영향이 아직은 제한적인 것으로 해석됐다.

수입도 25.1% 증가한 530억7천만달러로 역대 2월 중 가장 많았다. 특히 에너지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원유와 가스, 석탄 등 에너지 수입액이 125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3억4천만달러 늘었다.

그러나 지난 1월과 비교하면 수입액이 34억6천만달러 감소하며 수지 개선에 일부 영향을 미쳤다. 통상 1월의 에너지 수입이 2월보다 많다는 것이 산업부 설명이다.

이처럼 수입이 늘었지만 수출 증가 폭이 더 커지면서 무역수지는 8억4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앞서 무역수지는 지난 1월 48억9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하며 지난해 12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적자였다. 두 달 연속 무역 적자는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 이후 14년 만이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2월의 무역수지 흑자 전환은 우크라이나 사태 악화,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으로 우리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이뤄낸 의미 있는 성과"라며 "우크라이나 사태 등 대외 요인이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수출 증가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올 상반기 물류난 해소, 거래처 전환, 무역금융 등의 수출지원대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조근호 기자 chokeunho21@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