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우크라 수출 중기 75% 피해…중기부 '최대 3000만원' 지원책 발표
러·우크라 수출 중기 75% 피해…중기부 '최대 3000만원' 지원책 발표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2.03.1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러시아 경제 제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최대 3000만원의 마케팅·홍보·전시 참여 비용을 지원한다.

선박회항 및 항구계류 등으로 반송물류비, 지체료, 물품보관료 발생 등 피해가 발생한 기업에게도 전용 물류바우처 트랙을 신설, 최대 1400만원까지 국비를 지원한다.

중기부는 1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금천구 가산동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서울본부에서 중소기업 분야 비상대응 TF 2차 회의와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기업 지원책을 논의한다.

중기부는 대러 경제 제재로 중소기업이 입을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대응 TF를 가동 중이다. 지역별 60개 피해접수센터와 긴급경영안정자금, 기술보증기금 특례보증 등 비상 지원책도 운영해왔다.

이날 회의에서 중기부는 우크라이나 사태로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기업 대상 피해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지난해 러시아, 우크라이나, 벨라루스에 수출액 10만달러 이상, 3개국 수출 비중이 30% 이상인 기업 1019개사가 대상이다.

조사 결과에는 응답기업의 75%가 이번 사태로 피해가 있다고 밝혔다. 주된 애로사항은 대금결제 차질(46.0%, 복수응답), 물류애로(29.3%), 수출계약 중단(25.7%)순이었다.

이들 기업은 정부에 물류비 지원 (31.2%), 신규자금 공급(30.1%), 만기연장(23.2%), 정보제공(21.4%) 등을 촉구했다.

중기부는 비용 지원에 이어 신청기업 100곳에 기업별 1대1 무역전문가 매칭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글로벌쇼핑몰 입점, 해외 수출전시회 참가 등에도 가점을 부과해 지원할 방침이다.

회의를 주재한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기업들의 불안함과 어려움이 그 크기를 가늠할 수 없어, 정부가 모든 가능성을 염두해 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면밀한 대응에 나서겠다"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 유관기관에서도 오늘 발표한 수출마케팅 프로그램 등이 한시라도 빨리 현장에 전달될 수 있도록 집행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