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차 몰려들며 활기…파업중단 울산신항·현대차 물류 재개
화물차 몰려들며 활기…파업중단 울산신항·현대차 물류 재개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2.06.1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화물연대가 파업을 철회하면서 봉쇄가 풀린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 자동차 부품 공급 차량들이 드나들고 있다2022.6.15/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울산=뉴스1) 김재식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화물연대)가 총파업 8일째인 지난 14일 파업을 전격 철회하면서 울산신항컨테이너터미널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의 물류 이동이 재개됐다.

울산신항컨테이너터미널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은 화물연대 총파업때 노조의 투쟁 거점지역으로 설정돼 물류 봉쇄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곳이다.

15일 오전 10시 30분 울산 북구 명촌동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명촌 정문.

지난 8일 화물연대의 물류 봉쇄로 부품을 제때 공급받지 못해 생산 차질 피해를 입었던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명촌 정문은 이날 자동차 부품을 실은 화물차로 붐볐다.

하루 전 100여명의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명촌 정문 입구를 막으면서 한산했던 분위기와는 사뭇 달랐다.

이날은 화물연대 조합원 3명이 파업의 당위성을 홍보하는 현수막을 수거하고 있을 뿐 현대차 명촌 정문을 드나드는 화물차에 대한 어떤 형태의 운송 방해도 없었다.

화물연대의 봉쇄로 자동차 부품을 제때 공급 받지 못한 현대자동차는 하루 약 500억원 남짓 생산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산된다.

 

 

 

 

 

15일 화물연대가 파업을 풀면서 울산신항에 수출입용 컨테이너 운송이 재개됐다.2022.6.15/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이날 오전 11시 30분 울산신항컨테이너터미널.

20피트 컨테이너(TEU)를 실은 화물차들로 터미널 입구가 정체되기 일쑤였다. 화물연대 파업기간 운송에 나서지 못했던 수출용 컨테이너 화물차들이 한꺼번에 몰려 들었기 때문이다.

울산신항컨테이너터미널앞 5km 남짓의 6차선 도로에는 하루 전까지 종적을 찾아 볼수 없었던 컨테이너 화물차들이 쏟아졌다.

화물연대 노조원 수백명이 파업과 동시에 몰려 울산신항컨테이너터미널 50m 앞 건물밖에 모여 물류 차량의 진출·입을 막던 모습도 사라졌다.

화물연대가 봉쇄에 나선 울산신항컨테이너터미널은 유엔시티(UNCT)가 국가로부터 임대받아 운영하는 민영항만터미널이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하역 작업을 제때하지 못한 울산신항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인 유엔시티(UNCT)의 피해는 상당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컨테이너 물량이 더 이상 반입이 되지 않으면서 하역 물량도 크게 줄어 채산성이 크게 악화되었기 때문이다.

유엔시티(UNCT)측은 "컨테이너 하역이 중단되면서 작년 기준 20~30%의 수입 감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