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니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 상호인정약정' 30일 발효
한-인니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 상호인정약정' 30일 발효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2.06.2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관세청은 한국-인도네시아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AEO) 상호인정약정(이하 상호인정약정)이 30일부터 발효된다고 28일 밝혔다.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 제도는 관세청에서 공인 받은 기업에 수출입 과정에서 세관검사 축소, 신속통관 등의 혜택을 주는 것으로 세계 97개국이 도입 중이다.

상호인정약정은 우리나라에서 공인한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를 상대국에서도 공인기업으로 인정하고 해당국가에서 통관절차상 혜택을 받도록 하는 관세당국 간 약정을 말한다.

우리나라는 2019년 4월부터 인도네시아(우리나라의 14위 교역국)와 협상을 시작, 2020년 2월 상호인정약정에 최종 서명했다. 이후 양국은 상호인정약정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세관절차상 혜택 제공 시스템을 마련하고, 시범운영을 거쳐 본격 이행에 이르게 되었다.

상호인정약정이 발효되면 양국의 공인기업은 수출상대국 세관에서 검사율 축소, 우선통관 등의 혜택을 받게 되어 통관소요시간을 줄일 수 있다. 양국의 공인기업 적용대상(6월 기준)은 한국측 276개사, 인니측 61개사다.

관세청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인도네시아를 포함해 미국ㆍ중국ㆍ일본 등 22개 국가와 상호인정약정을 맺고 있으며 이들 국가와의 교역량이 70% 이상"이라며 "수출기업이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 상호인정약정'을 활용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관세청은 중동·베트남 등 통관장벽이 높은 국가와의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 상호인정약정을 늘려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