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곡물가격 3분기에도 오른다…4분기부터는 꺾일 듯
수입 곡물가격 3분기에도 오른다…4분기부터는 꺾일 듯
  • 노컷뉴스
  • 승인 2022.07.0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 '국제곡물 7월호'
우크라 사태로 비쌌던 3~6월 구입량 3분기 국내 도입
곡물 수급 개선, 유가 하락으로 4분기부터는 선물가 낮아질 전망
3분기 주요 곡물의 수입 단가가 2분기보다 더 오를 전망이다. 7분기 연속 이어져 온 곡물 수입단가 상승세는 4분기에 꺾일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가 3일 공개한 '국제곡물 7월호'에 따르면 3분기 곡물 수입단가지수는 식용 184.8, 사료용 178.4로 2분기 보다 각각 13.4%, 12.5% 높아질 전망이다.
 
곡물 수입단가지수는 2015년 수준을 100으로 놓고 곡물 가격 수준을 비교한 수치다.
 
보고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곡물가격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3~6월 구입 물량이 3분기에 국내로 도입되는 것을 상승 요인으로 분석했다.
 
곡물을 수입할 때는 통상 매매계약 후 3~6개월 후 대금을 지급하기 때문에 3~6월 계약 가격을 3분기에 지불하게 되는데 최근 환율까지 상승하면서 지수가 높아지게 됐다.
 
곡물 수입단가지수는 2020년 4분기 이후 7분기 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수입단가를 품목별로 살펴보면 지난달 제분용 밀은 1톤당 453달러로 지난해 6월보다 42.0% 올랐다. 같은 기간 식용 옥수수와 채유용 콩, 사료용 밀, 옥수수의 수입단가는 각각 36.0%, 33.2%, 24.2%, 47.8% 상승했다.
 
다만 국제곡물의 현 시세를 나타내는 3분기 국제곡물 선물가격지수는 186.0으로 2분기보다 3.7% 낮아질 것으로 전망, 4분기부터는 수입단가가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와 내년 세계 주요 곡물의 수급이 개선되고, 유가도 하락하면서 선물가격도 낮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findlov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