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무역적자, 중간재 수입 공급망 재편 RCEP이 원인
中 무역적자, 중간재 수입 공급망 재편 RCEP이 원인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기타정밀화학원료, 기타 축전지 수입액 지난해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
LCD 지난해 상반기 4.5억달러→올해 상반기 12.9억달러로 세 배 가까이 늘어
중간재 공급망 다변화와 물가 안정, 한중FTA 활용 제고 어려울 경우 교역구조 더 악화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가 석 달 연속 적자를 보인 가운데 중간재 수입 증가와 공급망 재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그 원인으로 꼽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9일 '대중 무역적자 원인과 대응 방안' 보고서에서 중간재 무역수지 악화와 디스플레이 등 생산 감소, RCEP에 따른 관세 인하 등을 적자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차전지의 원료가 되는 기타정밀화학원료의 중국 수입액은 지난해 상반기 38.3억달러에서 올해 상반기 72.5억달러, 배터리 중간재인 기타 축전지의 수입액은 지난해 상반기 11.1억달러에서 올해 상반기에는 21.8억달러로 각각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중국의 경기 악화로 인한 소비 감소 때문에 가전 관련 품목은 수출과 수입이 모두 감소했다.

기타무선통신기기부품은 지난해 상반기 수출 18.2억달에서 올해 상반기 1.8억달러로 급감했고, 수입은 7.3억달러에서 3.1억달러로 줄었다.
 
기타컴퓨터부품은 같은 기간은 수입은 5.1억달러에서 4.5억달러로 소폭 감소한 반면 수출은 7.3억달러에서 1.5억달러로 79% 감소했다.

디스플레이 등의 산업구조가 중국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한국에서는 사업을 줄이고 있는 LCD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4.5억달러 수입에서 올해 상반기에는 12.9억달러로 세 배 가까이 늘었다.

휴대용 컴퓨터는 올해 상반기 중국에 대한 수출은 400만달러였으나 중국으로부터 수입은 19.3억달러로 지난해 대비 2억달러 증가했다.


지난 2월 1일 발효된 RCEP도 대중 무역적자에 영향을 미쳤다. 이를테면 배터리 핵심소재인 산화리튬과 수산화리튬의 올해 상반기 수입은 11.7억달러로 지난해 전체 수입 5.6억달러의 두 배에 육박했다. RCEP 발효로 산화리튬과 수산화리튬의 관세율은 기존 5.5%에서 0%로 낮아졌다.

보고서는 중국 경제가 소폭 회복될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 등의 전망에 따라 중국에 대한 수출이 회복세로 돌아서면 대중 무역적자가 다소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러시아·우크라이나전쟁과 RCEP의 영향으로 무역적자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을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중간재 공급망 다변화와 물가 안정, 한중자유무역협정(FTA) 활용 제고가 어려울 경우 교역구조가 더 악화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대한상의는 "대중 무역적자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반도체와 배터리 소재 등은 중국 제품이 가성비가 뛰어나 공급처를 다각화하는 것이 쉽지 않다"며 "한중FTA 업그레이드나 RCEP 활용을 강화하고 수입다각화와 기술력 확보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조근호 기자 chokeunho21@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