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피 셀러 2명 중 1명 “쇼피 통해 해외 온라인 시장 첫 진출… 높은 인지도, 낮은 진입장벽으로 초보 셀러도 판매 수월”
쇼피 셀러 2명 중 1명 “쇼피 통해 해외 온라인 시장 첫 진출… 높은 인지도, 낮은 진입장벽으로 초보 셀러도 판매 수월”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2.12.2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피 셀러 2명 중 1명, 쇼피 통해 해외 온라인 시장 첫 진출
쇼피 셀러 2명 중 1명, 쇼피 통해 해외 온라인 시장 첫 진출

K-뷰티, K-푸드 등 한국 상품의 세계적인 인기로 이커머스 플랫폼을 통해 해외 판매를 시도하는 국내 판매자들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쇼피 셀러 2명 중 1명이 쇼피에서 처음으로 해외 온라인 시장에 진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아와 대만 최대의 이커머스 플랫폼 쇼피코리아(지사장 권윤아, Shopee)가 11월 15일부터 30일까지 쇼피 셀러 330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쇼피를 통해 해외 진출을 처음 시작했다고 답했다.

쇼피 입점 이유(복수응답)로는 전체 응답자의 65%가 ‘동남아, 대만 최대의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높은 현지 인지도 보유’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초보자도 쉽게 해외 판매에 도전할 수 있어서’(36%), ‘기존 사업의 해외 판로 확장을 위해’(35%)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동남아 6개국 및 대만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 1위 쇼핑앱인 쇼피의 입지와 쇼피코리아의 다양한 셀러 지원 시스템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춰 입점 요인에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인식은 쇼피의 장점과 관련된 설문 결과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쇼피 플랫폼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는 ‘판매 지역을 확대하기 쉬움’(58%) 응답이 가장 많았다. ‘현지 시장에서 가장 많은 고객 보유 및 높은 인지도’(54%)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편리한 쇼피 한국 셀러센터’(35%), ‘초보 셀러 위한 인큐베이션 과정’(22%), ‘다양한 물류 옵션과 합리적인 물류 비용’(18%), ‘쇼피코리아 담당자와 원활한 소통(CS)’(15%) 등의 순이었다.

특히 판매 지역 확대가 쉽다는 점은 올해 오픈한 한국 셀러센터(KRSC)를 통해 9개국(동남아 5개국[1]을 비롯한 대만, 브라질, 멕시코, 폴란드) 동시 입점이 가능해졌다는 점과 연결된 답변이라고 보여진다. 쇼피 내부 데이터에 따르면 1개국에서 샵을 운영한 셀러보다 2개국 이상에서 복수의 샵을 운영한 셀러들의 하루 평균 주문 건수는 46배 더 높게 나타났다.

실제로 쇼피 셀러 대부분이 여러 지역에 진출해 복수의 샵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 응답자 중 68%가 7개국~10개국에서 샵을 운영 중이라고 답했고, 나머지 32%는 6개국 이하의 샵을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추가로 진출하고 싶은 지역(복수응답)은 폴란드(30%), 인도네시아(30%), 태국(27%) 순으로 나타났다. 폴란드는 유럽 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쇼피코리아는 4월 한국 셀러들을 대상으로 ‘쇼피 폴란드’를 전격 오픈했으며, 3위로 꼽힌 태국은 최근 쇼피 물류 서비스(Shopee Logistics Service)를 확대 제공해 화장품, 식료품, 건기식 등이 판매 가능해진 지역이다.

한편 쇼피 셀러 10명 중 6명은 두 달간 현지 시장에 빠르게 안착하도록 돕는 인큐베이션 과정을 거치고 난 뒤, 하루 평균 2시간 정도의 시간을 투자해 한 달 이내 첫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전체 응답자들이 쇼피 운영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가격 경쟁력’(70%)으로, 이어 ‘다양한 프로모션 참여’(52%), ‘제품력’(40%), ‘브랜딩’(28%), ‘고객 응대(CS)’(23%) 순으로 조사됐다.

쇼피코리아 권윤아 지사장은 “쇼피가 한국 셀러들이 믿고 입점할 수 있는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자리 잡아 기쁘다”며 “이번 설문을 통해 한국 기업이 수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시장에 활발하게 뛰어들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국내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동반자로서 셀러들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1]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의 경우 별도 신청 통해 한국 셀러센터에서 운영 가능

쇼피코리아 개요

2015년 싱가포르에 설립된 쇼피는 총 6억 인구를 보유한 동남아시아와 대만의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이다. 지역별 사용자 특성에 최적화된 모바일 기반 서비스를 통해 단기간에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현재 동남아 6개국과 대만, 브라질, 멕시코, 폴란드 10개국에서 쉽고, 안전하고, 즐거운 온라인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쇼피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이커머스, 핀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남아 최대 규모의 인터넷 기업 시 그룹(Sea Group)의 자회사이다. 시 그룹은 2009년 창립 이래 급속 성장해 2017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됐다. 쇼피코리아는 한국의 판매자들이 동남아 및 대만에 쉽게 진출할 수 있도록 마켓 오픈, 판매자 교육, 담당 매니저 배정, 통합 물류 서비스, 현지 마케팅 및 번역/CS 등 전반적인 수출 솔루션을 지원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언론연락처:쇼피코리아 마케팅팀 박소연 010-6526-672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