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경제부총리, 신년 반도체 수출현장 방문
추경호 경제부총리, 신년 반도체 수출현장 방문
  • 이용정 기자
  • 승인 2023.01.0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년 첫 출항 국적화물기의 반도체 관련 품목 선적현장 점검 및 관계자 격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자정 인천공항 대한항공 제1화물터미널을 찾아 새해 첫 출항하는 국적화물기의 조종사들을 격려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 한국관세신문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1월 1일 자정 인천공항 대한항공 제1화물터미널을 찾아 2023년 새해 첫 출항하는 국적화물기의 반도체 관련 수출화물 선적 현장을 점검했다.

추 부총리는 인천 화물터미널 국제화물 처리현황 등에 대해 청취한 후, 수출작업장을 찾아 근무 중인 근로자와 기업 관계자들에게 새해 인사를 나눴다.

이번 현장 방문은 해외발 복합위기 본격화 등으로 ’23년 우리 경제의 어려움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경제의 버팀목이자 근간(根幹)인 수출 현장을 살펴보고, 수출 확대 방안을 모색하기 위하여 마련되었다고 기획재정부는 밝혔다.

추 부총리는 상반기 높은 증가세로 ’22년 연간 수출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였으나, 10월 이후 감소로 전환된 수출은 23년에도 글로벌 교역 및 반도체 업황 위축 등으로 4.5%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어려운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하여 추 부총리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수출이 올해 수준까지 회복되어 경제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범부처 역량을 결집하여 총력 지원할 계획임을 강조하였다.

우선, 수출전략회의를 통해 ➀주력산업, ➁해외건설, ➂중소·벤처, ➃관광·콘텐츠, ➄디지털·바이오·우주 등 5대 분야 중심 수출경쟁력 제고방안을 마련하고 원스톱 수출·수주 지원단을 본격 가동하는 등 범정부 차원의 수출지원 체계를 정비하는 한편, 역대 최고 수준의 무역금융 공급(351→360조원), 중소기업 수출·물류 바우처 지원 확대(1,075→1,197억원), 수출입은행 대외채무보증 개선(1분기 중) 등 수출기업 지원도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등 임직원들에게 수출 현장에 있는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