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2023년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관세청, 2023년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3.01.1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청장 윤태식)은 1월 11일 기획재정부에서 개최된 외청 업무보고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2023년 관세청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관세청은 △경제활력 회복 지원, △국민안전 보호를 2대 목표로 하여, ‘6대 분야 14개 과제’를 올해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관세청이 추진하는 6대분야의 14개 과제는 1. 수출활력 제고(해외 비관세장벽 해소, 수출 활성화 지원) 2. 경제위기(GVC·물가) 대응역량 강화(세계적 공급망(GVC) 위험 대응역량 강화, 수입가격 공개 및 점검 확대), 3. 마약 등 불법위해물품 반입 차단 (마약반입 차단, 불법 식의약품 등 국민안전 품목 통관관리 강화), 4. 불법외환ㆍ첨단기술유출 등 단속 강화 (무역거래 가장 불법외환거래 집중 단속, 첨단기술 해외유출 방지 및 케이(K)-브랜드 보호), 5. 안정적 세수 확보 및 납세자 보호 강화 (국가재정수입의 안정적 확보, 납세자 부담 완화 및 편의 제고, 고의 탈세행위 엄정 대응), 6. 데이터 개방·신기술 활용 등 미래대비 (관세무역데이터 민간 개방·활용 확대, 디지털 통관·물류 인프라 개선, 연구개발 등을 통한 신기술 활용 확대) 이다.

윤태식 관세청장은 “세계적 보호무역주의 확산, 마약 등 국민안전 위해물품의 밀반입 증가 등 최근 관세행정을 둘러싼 대내외 여건이 엄중하다.”고 언급하면서 “수출 활력 제고 및 세계 공급망·물가 등 경제위기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관세청의 가용한 수단을 총동원하는 한편, 국경단계에서 마약 밀반입 차단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여 국민안전을 철저히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업-소비자 간(B2C) 전자상거래 급증ㆍ신기술 확산·무역데이터 개방 수요 증가 등 최근 환경변화에 대응하여 관세분야 디지털 혁신 노력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이번 업무보고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반영, 올해 중점추진과제를 보완하여, 2월 개최 예정인 「전국 세관장회의」에서 “관세청 2023 업무계획”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