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8억원 규모 블록체인 기반 통관플랫폼 시범사업 발주
관세청, 8억원 규모 블록체인 기반 통관플랫폼 시범사업 발주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19.04.19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송도 신항의 컨테이너 터미널의 모습

관세청이 8억원 규모의 블록체인 기반 전자상거래 통관플랫폼 구축 시범사업을 발주했다.

18일 관세청은 블록체인 기반 전자상거래 통관 플랫폼 시범 구축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개발사 입찰에 나선다고 밝혔다. 총 사업규모는 8억4100만원으로 사업기간은 계약일로부터 6개월이며 입찰마감은 오는 5월29일이다.

선정된 기업은 주문 및 운송 정보를 블록데이터로 생성하고 화물의 운송 및 통관 진행정보를 블록체인 기반으로 제공해야한다. 블록체인 상에 화물 정보가 기입돼 일일이 사람이 확인하지 않더라도 더 빠르고 효율적인 통관 절차가 이뤄지는 셈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전자상거래 물량이 급증하고 있고, 밀수입 등 불법행위 방지를 위해 안전하고 신속한 통관시스템이 필요하다"면서 "블록체인을 통해 통관목록이 자동으로 작성돼 수작업 인력이 최소화되고 업체의 신고 비용도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