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2024년 1월의 관세인 선정 및 우수 직원 시상
관세청, 2024년 1월의 관세인 선정 및 우수 직원 시상
  • 이용정 기자
  • 승인 2024.01.3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의 관세인 정현주ㆍ이보영 주무관, 필로폰 밀반입 X-Ray 판독 통한 적발 인정
업무 분야별 우수 성과 직원 시상 진행...앞으로 우수 성과 직원 포상 진행 계획
(관세청 제공) / 한국관세신문
29일 고광효 관세청장(가운데)이 1월의 관세인을 비롯한 시상받은 관세청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관세청 제공) / 한국관세신문

관세청은 1월 29일(월) 2024년 1월의 관세인으로 김해공항세관 정현주, 이보영 주무관을 선정해 시상했다고 밝혔다.

정현주, 이보영 주무관은 엑스레이(X-Ray) 정밀 판독을 통해 여행자 휴대품 속에 의류용 등대지로 위장하여 밀반입하려 한 메트암페타민 8.095kg(240억원 상당)을 적발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이 뿐 아니라, 관세청은 업무 분야별로 우수한 성과를 낸 직원도 함께 시상했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친인척 명의로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해 수출통제 물품인 반도체 장비를 허가 없이 수출통제 국가로 우회수출한 업체를 검거한 서울세관 박창수, 김동언 주무관을 ‘조사분야’ 유공자로, 인천항을 경유하는 환적화물의 우범정보를 분석하여 위조상품 5만 점 등 51억 원 상당의 밀수물품을 적발한 인천세관 천경학 주무관을 ‘통관검사분야’ 유공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적발 위주의 심사에서 벗어나 수입자 스스로 원산지 결정기준 불충족 사실을 확인할 수 있도록 안내하여 자발적 수정신고를 유도한 부산세관 최회란 주무관을 ‘심사분야’ 유공자로, 외국인 투자기업 및 코스닥 상장 바이오업체가 백신 생산장비를 수입하면서 관세 등 약 10억 원 상당을 부정감면 받은 사실을 적발한 청주세관 이성주 주무관을 ‘권역내세관분야’ 유공자로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물류감시분야’ 유공자로는 인천공항세관 김명주 주무관, ‘일반행정분야’ 유공자로 인천공항세관 윤병욱 주무관을 각각 선정하고, 광주세관 임종수 주무관에게는 관세청장 표창을 수여했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우수한 업무성과를 거둔 직원들에게 합당한 포상을 함으로써 일하는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진정한 업무 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