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해외시장 판로 개척... 관내 중·소 수출기업 지원
성남시, 해외시장 판로 개척... 관내 중·소 수출기업 지원
  • 국제뉴스
  • 승인 2024.04.01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시장 판로 개척을 위해 지사화·해외 물류 네트워크 참가비 최대 200만원 지원
성남시청 전경
성남시청 전경

(성남=국제뉴스) 강정훈 기자 = 성남시(시장 신상진)가 해외에 지사나 물류센터가 없는 관내 중·소 수출기업 지원에 나선다.

지원 대상은 전년도 수출실적이 1000만 달러(약 134억원) 이하이면서 성남시에 본사나 공장을 둔 업체이다.

시는 해당 기업들의 지사화·해외 물류 네트워크 참가비의 50%, 기업당 최대 200만원을 지원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KOSME) 및 세계한인무역협회(OKTA)의 무역관과 물류센터를 기업의 현지 지사처럼 활용할 수 있게 도와준다.

지사화 사업은 세계 84개국 129곳에 있는 해외무역관이 관내 중소기업의 지사 역할을 수행하며 현지 시장 조사, 바이어 발굴, 판로 연결 등을 지원한다.

해외 물류 네트워크 사업은 해외무역관이 소재한 지역의 전문 물류 서비스 기업과 연계·진행돼 통관·보관·배송·반품·물류 컨설팅 등 맞춤형 물류 서비스 제공을 통해 기업이 해외시장에서 지속적인 거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 지원 규모는 15개사 내외에 총 사업비는 3000만원이다. 사업비 소진 시까지 연중 진행된다.

신청 방법 및 제출 서류에 대한 안내는 성남시 홈페이지(새소식 및 일반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성남시는 지난해에도 총 21개사에 29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kang690666@naver.com


강정훈 기자 kang690666@naver.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