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한국무역협회, 우수 제조기업 해외 진출 및 판로 확대 위한 수출 상담회 진행
GS리테일-한국무역협회, 우수 제조기업 해외 진출 및 판로 확대 위한 수출 상담회 진행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4.04.02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이 중소 제조기업의 해외 진출을 도우며 동반성장 발판 마련에 나선다. GS리테일과 한국무역협회는 국내 중소 제조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이달 2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해외 진출 상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상담회는 △식음료 △화장품 △생활용품 등 중소 제조기업 151개사가 참가 신청을 했으며, 1차 서류 심사에 통과된 51개사가 이번 ‘해외 진출 상담회’ 기회를 얻게 됐다.

‘해외 진출 상담회’는 GS리테일에서 수출입을 담당하는 현직 MD(Merchandiser)와 제조기업 간 일대일 대면 상담으로 진행된다. GS리테일은 상담을 통해 상품성과 시장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제조기업을 최종 선정해 하반기 해외 5개 국가(몽골, 베트남, 홍콩, 필리핀, 대만)에서 열리는 현지 팝업스토어 참가 기회를 제공한다.

제조기업은 팝업스토어 참가를 통해 해외 시장에서 상품을 선보이며 현지의 상품 선호도, 시장 반응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이후 소비자 반응이 높은 상품의 경우 현지 수출로 지속 이어질 수 있다.

GS리테일과 한국무역협회는 수출 경험과 해외 네트워크가 부족한 중소 제조기업의 수출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21년부터 해외 진출 상담회를 이어가고 있다.

2021년 6개사가 해외 진출 상담회 이후 71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2022년 5개사는 3억1400만원, 2023년 12개사는 4억3600만원을 달성했다. 수출액이 해마다 4.4배, 1.4배로 꾸준히 신장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올해는 매출 5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GS리테일은 2021년 7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정하는 ‘전문무역상사’ 지위를 획득했다. ‘전문무역상사’는 수출 역량 우수 기업으로 최근 3년간 연평균 100만불 이상의 수출 실적과 중소·중견 기업 상품 수출 비중 20% 이상 등의 요건을 충족한 기업이 지정 기회를 얻는다. GS리테일은 전문무역상사의 지위를 중소 제조기업의 해외 진출에 앞장서 지원하는 등 함께 성장해 갈 수 있는 ESG 경영의 핵심 축으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김은주 GS리테일 수출입MD팀장은 “우수한 제조기업의 성장과 K-브랜드 상품이 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매년 해외 진출 상담회를 개최하고 있다”며 “GS리테일이 진출한 해외 현지 매장과 다양한 판로를 활용해 동반성장 및 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