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EU 탄소국경조정제도 전환기간 대응 웨비나’ 개최
KOTRA ‘EU 탄소국경조정제도 전환기간 대응 웨비나’ 개최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4.04.04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 한국관세신문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 한국관세신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와 KOTRA(사장 유정열)는 이달 4일 우리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EU 탄소국경조정제도(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이하 CBAM) 전환기간 대응 웨비나’를 개최한다.

이번 웨비나는 유럽연합(EU)으로 수출하는 국내기업 중 CBAM1) 분기별 보고서를 제출해야 하는 기업이나 관심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CBAM 개요 △CBAM 제품당 배출량 산정 방법 △CBAM Communication Template2) 작성법 △관련 기업 대응 사례(포스코 유럽) 등으로 구성됐다.

◇ 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전환기에 따른 중소중견 기업들의 실무적 준비 지원

작년 10월부터 CBAM의 전환기가 시작됐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역외국에서 EU로 6개 품목(철강, 알루미늄, 시멘트, 비료, 전력, 수소)을 수출할 때, 본 규정의 영향을 받게 된다. 2025년 말까지의 전환기에는 탄소배출 정보에 대한 보고의무만 발생하며, 2026년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 KOTRA 경제통상협력데스크를 통해 우리 기업의 글로벌 新통상 환경 대응 지원

KOTRA는 CBAM 법안 도입을 비롯한 글로벌 통상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워싱턴 △EU 브뤼셀 △중국 베이징 △일본 도쿄 등 총 4곳에 ‘경제통상협력데스크’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각 데스크는 △심층·이슈 보고서 △핸드북 △동영상 △뉴스레터 등을 통해 통상 관련 정보를 전파하고 있다. 또한 우리 기업이 새로운 통상환경에 잘 적응하고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설명회, ESG컨설팅, 수출바우처 서비스 등 실질적인 지원도 제공한다.

앞서 KOTRA는 지난해 9월 CBAM Q&A북을 발간한 바 있다. 이 책자에는 △CBAM 전환 기간에 수입업체가 제출해야 할 CBAM 보고서 내용 △자료 작성 시 참고할 만한 체크리스트 △한국의 K-ETS와 EU에서 요구하는 방식의 차이점 등이 포함돼 있다. 아울러 이행·위임법률(배출량 검증, 배출량 산정방법론 등 17개)이 추가 발표되는 7월경에는 국내기업을 위한 CBAM FAQ북을 발간할 예정이다.

이지형 KOTRA 경제통상협력본부장은 “KOTRA는 급변하는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에 우리 기업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정부와 유관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 중”이라며 “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의 본격적인 시행에 앞서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