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항공우주 전문가 포럼서 '민간 주도의 우주산업화' 주장 나와
KAI 항공우주 전문가 포럼서 '민간 주도의 우주산업화' 주장 나와
  • 국제뉴스
  • 승인 2024.04.19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주도의 Old Space 개발에 집중됐다는 한계점 공감, 국가의 우주개발 정책 변화 시급
강구영 사장 “우주항공청 설립으로 산업화 기반 마련, 산학연 손잡고 발전 방향 고민할 때”
(사진제공=KAI)'항공우주 전문가 포럼'에서 주제 발표 이후 패널토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KAI)'항공우주 전문가 포럼'에서 주제 발표 이후 패널토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천=국제뉴스) 구정욱 기자 = 국가의 예산이 R&D 사업과 국가 주도의 Old Space 개발에 집중됐다는 한계점에 공감하고 이제는 ‘민간 주도로 우주산업화’가 가능하도록 국가의 우주개발 정책 변화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18일 서울 오크우드 프리미어 호텔에서 ‘민간주도 New Aerospace 시대의 산업화 달성전략’을 주제로 한 ‘항공우주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는 KAI 강구영 사장과 산학위 위원장인 서울대학교 김유단 교수를 비롯한 33명의 교수진,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김민석 부회장 등 총 50여 명의 전문가 그룹이 참석했다.

포럼은 김유단 산학위 위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우주항공청 개청에 따른 △산학연 협력 방안과 △R&D/인재양성 정책 추진 △산업계의 도전과제 등 총 3가지 주제발표와 패널 토의로 진행됐다.

(사진제공=KAI)'항공우주 전문가 포럼'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KAI)'항공우주 전문가 포럼'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첫 번째 발표를 맡은 인하대 최기영 교수는 ‘민간주도 New Space 시대를 위한 우주항공청, 산학연 협력 강화 방안’을 주제로, 이어서 충남대 허환일 교수는 ‘New Aerospace 시대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정책과 인재양성’을 주제로, 마지막으로 인하대 유창경 교수는 ‘우주항공청 개청에 따른 산업계의 도전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발표 이후 전문가 토론을 통해 우주항공산업이 대전환하고 있는 지금이 미래 첨단 항공우주 플랫폼에 도전할 수 있는 최적기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AAV와 사업성이 높은 우주 발사체/비행체 개발을 서둘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강구영 사장은 “최근 글로벌 항공우주시장에서는 New Aerospace로 대변되는 하늘과 우주 공간에의 빅뱅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으며, 우주항공청 설립으로 우리도 민간 주도의 산업화와 경제 발전 기반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산학연이 서로 손을 잡고 미래 첨단 항공우주 플랫폼개발과 산업발전 방향을 고민하고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항공우주 전문가 포럼’은 KAI가 주최하고 한국항공우주산학위원회가 주관하는 산학 토론의 장으로 항공우주 미래사업에 대한 전문가 그룹의 생각을 공유하고 산업발전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2005년부터 21회째 이어오고 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lawyer009@naver.com


구정욱 기자 lawyer009@naver.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