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전력·소부장 공급망 진입, KOTRA가 지원한다
일본 전력·소부장 공급망 진입, KOTRA가 지원한다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4.04.25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 한국관세신문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 한국관세신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와 KOTRA(사장 유정열)는 4월 24일부터 이틀 간 일본 오사카에서 ‘2024 한-일 소부장 파트너링 플라자’를 개최했다. 지난해 재개된 양국 정상 간 셔틀 외교 성과를 경제 협력 확대와 실질적인 수출로 끌어내기 위한 취지다.

일본의 전력·에너지·소부장 밸류체인 진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관련 분야 수출 유망 국내기업 47여 개사가 참여했다. 행사는 △일본 탈탄소 시장 진출전략 세미나 △산업별 수출상담회 △한-일 비즈니스 파트너링 상담회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는 한국전력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동서발전, 경상북도, 인천 동구 등 발전사 및 지자체와 협업해 개최함으로써 성과 극대화에 나선다.

24일 진행된 ‘일본 탈탄소 시장 진출전략 세미나’에서는 현지 에너지산업 전문가가 연사로 나서 일본의 탄소중립 현황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아울러 글로벌 기업 가와사키중공업의 조달 담당자를 초청해 친환경 에너지 공급망 구축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이어서 25일에는 전력·에너지, 소부장 등 산업별 수출상담회에서 바이어 80여 개사가 참여해 약 250건의 상담이 진행됐다. 특히 일본 최대 전력회사인 제라(JERA), 간사이전력 등 일본 주요 발전사와 1차 벤더, JFE엔지니어링 등 철강·플랜트 대기업이 다수 참여해 한국 제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상담장에 조성된 유망 전력 바이어관에서는 발전사별 구매 담당자가 직접 우리 기업과 만나 조달 품목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남동발전의 협력사인 동인엔지니어링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현지 대형 제강소의 단열재 교체 프로젝트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탈부착 및 재사용이 간편한 단열재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결과다. 동인엔지니어링은 일본의 철강 대기업 K사, 전담 벤더 Y사와 현장에서 150만달러 규모의 삼자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이외에도 KOTRA는 25일 간사이 지역의 대표 경제단체인 오사카상공회의소와 함께 ‘한-일 비즈니스 파트너링 상담회’도 개최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재팬을 비롯해 국내 대기업일본 지사가 현지 공급선 발굴을 위해 참가했다. 최초로 시도하는 수출입 양방향 상담이 양국 간 비즈니스 협력 관계를 강화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 정부와 업계는 최근 녹색 전환과 원자재 안정성 확보 등을 해결하기 위해 글로벌 협력 파트너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한국은 가격경쟁력과 긴급대응력을 확보한 안정적인 공급처로서, 우리 기업에 대한 현지 수요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특히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 차세대 전력망 구축, 노후 발전 플랜트 개선 등과 관련된 인프라 프로젝트는 우리 기업 참여가 유망한 분야이므로 주목할 필요가 있다.

정외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전력기자재 수출국 5위를 기록한 일본은 앞으로도 우리 기업에 중요한 시장”이라며 “탈탄소, 재생에너지 전환 등 일본 산업 전반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기회로 삼아 양국 협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