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으뜸기업, 글로벌 공급망 핵심기업으로 육성한다
소부장 으뜸기업, 글로벌 공급망 핵심기업으로 육성한다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4.05.0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년 으뜸기업 20개 사 신규 선정, ´27년까지 150개 사 선정
국내 1등을 넘어 세계 1등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전폭 지원
4월 15일(월)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오른쪽)이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4차 수출품목담당관 및 제5차 수출 비상대책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한국관세신문
지난 4월 15일(월)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오른쪽)이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4차 수출품목담당관 및 제5차 수출 비상대책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한국관세신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이하 산업부)가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기술을 보유한 소부장 으뜸기업을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 기업으로 육성한다. 이를 위해 기술개발 → 사업화 → 글로벌 진출 등 기업 성장 전주기에 걸쳐 R&D, 금융, 수출 등을 패키지 지원한다. 

산업부는 5월 9일 10시 전경련회관에서 올해 소부장 으뜸기업으로 신규 선정된 20개사에 지정서를 수여하고 이같이 밝혔다.

 소부장 으뜸기업은 국내 최고의 소부장 기술역량과 성장가능성을 보유한 기업을 발굴하여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금번에 신규 선정된 20개 사를 포함하여 올해까지 총 86개 사가 선정되었다. 선정된 기업은 5년간 최대 250억 원의 전용 R&D, 수요기업 양산평가 우선 지원, KOTRA 글로벌 파트너링 사업 연계 등을 기업 수요에 기반하여 맞춤형으로 지원받는다. 21년도 1기(22개 사) 및 22년도 2기(21개 사) 으뜸기업의 경우 선정 전후로 매출 51%, 시가총액 95%가 증가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올해는 반도체 6개 사, 디스플레이 4개 사 등 첨단산업의 초격차와 공급망을 뒷받침할 기업이 다수 선정되었으며, 특히 반도체 분야는 고대역폭 메모리(HBM) 검사장비 등 반도체 장비기업 4개 사가 포함되었다. 또한, 중기부에서 지원한 소부장 강소기업에서 으뜸기업으로 선정된 성장 사다리 기업도 8개 사에 달한다.

 강경성 1차관은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초격차 기술과 혁신역량 확보가 중요하다”고 언급하면서, “정부는 소부장 국가대표기업인 으뜸기업이 국내 1등을 넘어 세계 1등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강차관은 “올해 4월 소부장 핵심전략기술*에 신규 포함된 수소, 우주․항공, 방산 분야의 으뜸기업도 하반기에 추가 선정하는 등 ´27년까지 소부장 으뜸기업을 150개 사로 확대해 소부장의 기술 고도화와 저변을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으뜸기업 지정식에서는 으뜸기업 금융 지원 확대를 위한 기업․신한․하나은행 등 금융기관과의 MOU가 체결되었으며, 으뜸기업과 37개 공공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소부장 융합혁신지원단 간 기술교류도 진행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