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자동차·배터리 관세 폭탄... 우리나라 업계 방향 논의
美-中 자동차·배터리 관세 폭탄... 우리나라 업계 방향 논의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4.05.1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무역법 301조 발표에 따른 미-중 간 관세 인상 조치
통상차관보, 우리 업계 예상 이익 및 우려 사항 등 분석
우리 기업의 공급망 다변화 지원 등 세계시장 경쟁력 강화 추진
산업통상자원부 / 한국관세신문
산업통상자원부 / 한국관세신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는 지난 5월 14일(현지시간) 미국이 무역법 301조에 근거하여 중국 대상으로 관세 인상 조치를 발표함에 따라, 양병내 통상차관보 주재로 5월 16일 자동차·배터리 업계와 민관합동 간담회를 개최하여 동 조치로 인해 미국 및 세계시장에서 우리 기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금번 조치로 미국은 약 180억 불 상당의 중국산 첨단·핵심산업 제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할 계획이며, 이중 전기차는 기존 25%에서 100%로, 배터리는 7.5%에서 25%로 각각 관세가 인상될 예정이다. 우리 자동차·배터리 업계는 동 조치로 인해 미국 시장에서의 반사이익 등 예상 가능한 혜택 및 미국 시장 외에서의 중국 제품과의 과당 경쟁 또는 중국과의 공급망 연계로 인한 우려 등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양 차관보는 “동 조치로 인한 중국의 대응 및 유럽연합(EU) 등 주요 시장의 반응 등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우리 업계의 공급망 다변화를 지원하는 등 우리 업계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금번 간담회에 이어 반도체·태양광·가전 업계 등을 대상으로 추가 간담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