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차 한-뉴질랜드 FTA 공동위원회 열려
제6차 한-뉴질랜드 FTA 공동위원회 열려
  • 이용정 기자
  • 승인 2024.05.3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효 10년차 맞아 수출입 기업 편의 제고, 보호무역주의 대응 등 논의
안창용 산업통상자원부 자유무역협정정책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호텔에서 그렉 앤드류스(Greg Andrews) 뉴질랜드 외교통상부 국장을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한국관세신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는 뉴질랜드 외교통상부와 제6차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를 5월 28일(화) 서울에서 개최하였다. 이번 공동위는 지난‘20년 제5차 공동위 이후 약 4년 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우리 측 안창용 FTA정책관과 뉴질랜드 외교통상부 그렉 앤드류스(Greg Andrews) 국장을 각각 수석대표로 하는 20여 명의 양국 정부 대표단이 참여하였다.

 한-뉴질랜드 FTA('15.12월 발효)는 올해 이행 10년 차로 뉴질랜드 측은100%, 우리 측은 93.9%의 품목에 대해 무관세를 적용하고 있으며 높은 시장개방을 토대로 양국 교역 증가에 크게 기여하였다. 뿐만 아니라 FTA 체결 계기 합의한 농림수산협력약정 및 뉴질랜드 관광취업사증(워킹홀리데이) 인원 확대 등을 통해 양국 간 경제협력 및 인적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금번 공동위원회에서는 한-뉴질랜드 FTA 성과, 수출입기업 편의 증진 방안, FTA에 따른 협력 활동 등 양국 관심 현안을 논의하였다. 안창용 FTA정책관은 “양국은 양자 FTA 외에도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디지털경제동반자협정(DEPA) 등 다양한 다자통상협정의 공동 당사국으로서 역내 자유무역 확산 및 보호 무역주의 기조 대응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