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절화 작약 수출 확대 농가소득 '쑥쑥'
진천군, 절화 작약 수출 확대 농가소득 '쑥쑥'
  • 국제뉴스
  • 승인 2024.06.03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약 농장 모습.(제공=진천군청)
작약 농장 모습.(제공=진천군청)

(진천=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 진천군 대표 화훼 품목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절화 작약이 큰 인기를 얻으며 지역 농가의 소득을 높여주고 있다고 3일 밝혔다.

활짝 핀 꽃잎이 아름다워 ‘함박꽃’ 으로도 불리는 작약의 재배는 초기 투자 비용이 적고 재배 기술이 비교적 간단해 적은 노동력으로도 운영이 가능한 강점을 지니고 있다.

특히 면적당 수익이 벼농사 대비 5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지역 효자 화훼 작물로 평가받고 있다.

작약 포장 모습.(제공=진천군청)
작약 포장 모습.(제공=진천군청)

최근에는 기후변화로 인해 주산지가 북상하고 있으며 진천의 기후에 적합해 진천군에서 적극적으로 재배를 진행하고 있다.

실제로 군은 마을 단위 소득 증대 사업으로 진천 가암, 초평 부창, 문백 통산, 백곡 강당·두주, 이월 월촌 등 6개 마을에 1억3000만 원을 지원해 약 2300평 규모로 절화 작약을 심은 바 있다.

올해는 4.1ha 면적에서 약 100만 송이의 꽃이 생산될 것으로 보이며 이를 통해 5억7000만 원 정도의 소득이 기대되고 있다.

오는 2025년에는 20% 높은 약 7억 원의 매출이 일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와 함께 유통 효율화를 위해 1억1500만 원 상당의 저온 차량을 지원해 상품의 신선도를 유지하고 품질 저하 방지에 힘쓰고 있다.

진천 작약은 품질과 저장성이 우수해 수출도 활발히 일어나고 있다.

현재 태국과 대만으로 3만2000달러의 수출 실적을 달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말레이시아와 미국 등으로 수출국을 확대할 예정이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최근 기후변화로 중부권에서의 작약재배가 더 적합해지는 가운데, 우리 진천군이 충북 최대 생산지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재기 기자 news3090@hanmail.net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