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차세대 면역관문억제제 개발로 고형암 치료 솔루션 제공 나선다
LG화학, 차세대 면역관문억제제 개발로 고형암 치료 솔루션 제공 나선다
  • 박정화 기자
  • 승인 2024.06.1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 한국관세신문
LG화학 / 한국관세신문

 

LG화학이 고형암 환자들의 치료 기회 확대를 위한 차세대 면역관문억제제 임상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LG화학은 11일, 첫 자체 개발 항암신약 물질인 ‘LB-LR1109(연구과제 코드명 LR19155)’ 미국 임상 1상에 시험자를 등록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물질은 ‘LILRB1(Leukocyte Immunoglobulin Like Receptor B-1)’ 억제 기전의 단일 항체 약물로 다양한 면역세포에서 발현되는 면역관문(면역계 회피) 신호 분자인 ‘LILRB1’과 암세포에서 발현돼 면역세포의 공격을 막는 단백질인 HLA-G(Human Leukocyte antigen-G)의 결합을 방해해 체내 면역세포 전반의 기능을 동시다발적으로 활성화하는 역할을 한다.

LG화학은 타깃 단백질인 ‘LILRB1’이 대표적 면역세포인 T세포뿐만 아니라 NK세포(자연살해세포), 대식세포(식균세포) 등 다수 면역세포의 표면에 공통으로 발현된다는 점에서 T세포 등 단일 면역세포 작용에만 초점을 맞춘 기존 면역관문억제제와 뚜렷한 차별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고형암 동물모델에서 용량 의존적 항암 효과 등을 확인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은 바 있다.

LG화학은 한국과 미국에서 진행성 또는 전이성 고형암 환자들을 모집해 안전성·내약성·약동학·약력학 특성 등을 평가할 계획이며, 항암 사업 전문 조직인 아베오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후기 임상 개발 및 허가 전략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

시장조사기관 글로벌데이터(GlobalData)에 따르면 면역관문억제제 글로벌 시장은 2023년 60조원(500억달러)에서 2028년 100조원(820억달러) 규모로 지속 확대 전망된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 사업본부장은 “전 세계 의료진과 환자, 모든 고객이 인정하고 체감하는 ‘혁신적 치료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가장 큰 항암 분야에서 차별화된 치료 옵션을 지속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