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석유업계에 유류세 인하율 축소에 따른 석유가격 인상 없도록 대비 당부
산업부, 석유업계에 유류세 인하율 축소에 따른 석유가격 인상 없도록 대비 당부
  • 이형호 기자
  • 승인 2024.06.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휘발유·경유·LPG 유류세 일부 환원 대비 석유시장점검
환원 이전 원활한 물량공급과 환원 이후 가격인상 방지 위한 조치사항 논의
산업통상자원부 / 한국관세신문
산업통상자원부 / 한국관세신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는 6월 21일 석탄회관에서 7월 1일(월) 예정된 휘발유, 경유, 액화석유가스(이하 LPG) 유류세 일부 환원에 대비하여 업계와 함께 「석유시장 점검회의」를 개최하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월 휘발유 25%→20%, 경유 37%→30%, LPG 37%→30% 등 유류세 인하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러한 휘발유 유류세 일부 환원 결정은 최근 유가 및 물가 동향, 국가 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결정되었으며, 유류세 환원에 따라 7월 1일 이후 휘발유는 리터당 약 41원, 경유는 리터당 약 38원, 액화석유가스(LPG)는 리터당 약 12원 인상 요인이 발생할 것으로 정부는 전망하고 있다.

 금번 회의에서 산업부는 환원 이전 석유류 수요 증가에 대비하여 물량 공급에 차질 없게 준비할 수 있도록 업계에 당부하였다. 아울러, 유류세 환원 이후 급격한 가격 인상을 방지하기 위해 정유사 직영주유소 및 알뜰주유소부터 가격 인상을 자제할 수 있도록 업계의 자발적인 협조도 요청하였다.

 윤창현 자원산업정책국장은 “최근 국내 석유제품 가격이 하향 추세이나, 국제 석유시장은 불안정한 상황”이라고 밝히며, “여행수요가 많은 여름철이 다가오고 있어 석유가격 인상에 따른 국민부담이 커질 수 있는만큼 업계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해줄 것”을 주문하였다. 구체적으로, 정유, 액화석유가스 및 주유소 업계에“유류세 환원분을 넘어서는 석유류 가격 인상을 자제해줄 것”과 알뜰 공급사에 “알뜰주유소가 유류세 환원 이후 가격 안정화를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