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중국 제조 빵에 대한 검사명령 시행
식약처, 중국 제조 빵에 대한 검사명령 시행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4.07.01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류의 보존료 검사 결과 안전성이 입증되어야 수입신고 허용
식품의약품안전처 / 한국관세신문
식품의약품안전처 / 한국관세신문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중국의 7개 제조업소에서 수입되는 빵류에 대해 수입자가 사전에 안전성을 입증해야만 국내로 들여올 수 있는 ‘검사명령’을 6월 28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해당 제조업소는 'YANBIAN WEIYE FOODS CO.,LTD.', 'SUZHOU DAOXIANGCUN FOOD CO.,LTD.', 'DUNHUA XUEMEI FOOD CO.,LTD', 'WEIHAI YIPENG FOOD CO.,LTD.', 'GOLD LION FOOD CO.,LTD', 'CHAOYANG FENGMAI FOOD CO.,LTD', 'HENAN YANGJIAJIANG  FOOD CO.,LTD'로서 이 제조업체에서 생산되는 빵류의 경우,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 제22조에 따라 유해물질이 검출되거나 부적합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수입식품 등을 선정하여 수입자가 식약처장이 지정한 시험‧검사기관에서 정밀검사를 받고 적합한 경우에만 수입신고를 할 수 있는 검사명령에 적용된다.

 이번 검사명령은 해당 해외제조업소에서 생산한 빵류에 대한 통관검사 결과 보존료 검사항목에서 반복적으로 부적합이 발생함에 따라, 수입자의 안전관리 책임을 강화하고 빵류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이다.

참고로 수입식품에 대한 검사명령 제도는 2012년부터 시행됐으며, 그간 식약처는 26개국산 37품목에 대해 검사명령을 적용했다. 검사명령 시행 기간동안 부적합 이력이 없는 19개 품목에 대해 검사명령을 해제했으며, 현재 천연향신료, 능이버섯 등 18개 품목을 검사명령 대상으로 운영 중이다.

검사명령 이후 대상 수입식품 등을 수입·판매하려는 영업자는 식약처장이 지정한 식품전문 시험·검사기관에 해당 제품의 검사를 의뢰한 후 그 결과(시험성적서)를 수입신고 시 관할 지방식약청에 제출해야 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안전한 수입식품이 공급·유통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부적합이 반복적으로 발생하거나 위해우려가 있는 식품을 중심으로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