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민관 협력 강화를 위한 「한-미 공급망·산업대화 반도체 포럼」 열려
반도체 민관 협력 강화를 위한 「한-미 공급망·산업대화 반도체 포럼」 열려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4.07.0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장관, 미국 상무장관, 양국 반도체 기업인 및 연구계 인사 참석
R&D, 인력양성, 공급망 등 양국 반도체 산업 현안 공조방안 논의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은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더 헤이 아담스호텔에서 지나 러몬도(Gina Raimondo) 미국 상무부 장관을 비롯한 한미 양국 정부대표단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한미 공급망 산업대화'에 참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한국관세신문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안덕근 장관은 지나 러몬도(Gina Raimondo) 미국 상무부 장관과 함께 6월 27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한-미 양국 반도체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한-미 공급망·산업 대화(SCCD) 반도체 포럼」에 참석하였다. 작년 4월 미국 국빈 방문 계기 개최된 「제1차 한-미 공급망·산업 대화」에서 산업부 장관과 미 상무부 장관은 양국 반도체 협력 강화를 위하여 민관이 참여하는 동 포럼 설치에 합의하였다.

 동 포럼에는 산업부·미(美)상무부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인텔, IBM, 시놉시스, 산기평, KIAT, Invest Korea 등 양국 주요 반도체 기업 및 기관에서 참석하였다. 참석자들은 양국 반도체 산업 현안인 △기술개발, △인력양성, △공급망 안정에 대하여 현황을 점검하고 동 분야에서의 양국간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하였다.

 한편, 양국 반도체 협회는 반도체 공급망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반도체 포럼의 정례화와 인공지능(AI) 등 신흥 시장에서의 비즈니스 협력, 기술개발‧인력양성‧투자 활성화 등을 위한 협력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안덕근 장관은 개회사를 통하여 “글로벌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및 신설된 「한-미 산업기술 협력센터」를 통해 양국 간 기술 협력을 지원하는 한편, 석박사·청년 인력 교류 확대를 통한 인력 부족 문제를 공조하겠다”고 밝히면서, “올 하반기 미국 현지에 설립될 「한-미 인공지능(AI) 반도체 혁신센터」가 양국 산업계 교류 활성화에 기여하고 동 반도체 포럼도 양국 민관간 자유로운 소통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