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통관국장...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현대글로비스 선적 부두 현장 방문
관세청 통관국장...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현대글로비스 선적 부두 현장 방문
  • 이용정 기자
  • 승인 2024.07.0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석진 관세청 통관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2일(화) 당진시 소재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와 현대글로비스㈜ 선적 부두를 방문하여 철강제품 선적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관세청 제공) / 한국관세신문

고석진 관세청 통관국장은 7월 2일(화) 당진시 송악읍 소재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와 현대글로비스㈜ 선적 부두를 방문하여 철강제품 생산 및 선적 현장을 둘러보고 업체 관계자로부터 철강제품 수출과 관련한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올해 4월 관세청은 업계의 건의를 반영하여 국내생산 철강제품에 대해 선상수출신고가 가능하도록 고시를 개정한 바 있다. 

고석진 관세청 통관국장(왼쪽 첫번째)이 2일(화) 당진시 소재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와 현대글로비스㈜ 선적 부두를 방문하여 업체 관계자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관세청 제공) / 한국관세신문

이날 업체 관계자는 “관세청의 제도개선 덕분에 신속한 적재가 가능하게 되어 물류비용을 절감함은 물론, 선적 전 물품 대기로 인한 부두 공간 부족 문제도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고석진 국장은 “앞으로도 기업이 겪는 애로를 해소할 수 있도록 수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하고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