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태국 경제동반자협정(EPA) 첫 협상 열려
한-태국 경제동반자협정(EPA) 첫 협상 열려
  • 이용정 기자
  • 승인 2024.07.1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9~11 상품, 서비스 등 시장 개방 및 공급망 등 신통상 규범 협의
노건기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왼쪽)과 품탐 웻차야차이 태국 부총리 겸 상무장관(가운데)이 지난 3월 태국 방콕에서 ‘한-태국 경제동반자협정(EPA)’ 협상 개시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한국관세신문

우리나라와 태국 간의 경제동반자협정(EPA) 체결을 위한 첫 번째 공식협상이 7월 9일 (화)부터 11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다.

경제동반자협정(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는 FTA와 같이 관세철폐 등 시장개방 요소를 포함하면서도, 상대국과의 공동번영을 목적으로 협력요소를 강조하는 통상협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노건기 통상교섭실장을 수석대표로 산업부, 기재부, 농림부, 복지부 등 관계부처로 구성된 우리 정부대표단은 초티마 이음사와스디쿨(Chotima Iemsawasdikul) 상무부 무역협상국장이 이끄는 태국 대표단과 상품, 서비스, 투자, 디지털, 정부조달, 지재권, 협력 등 분야별로 협상을 진행한다.

 양국은 지난 3월, 한-태국 경제동반자협정(EPA) 협상 개시를 선언한 이후 그간 협정문 초안 마련, 관계부처 협의 등 사전 작업을 진행해왔으며, 이번 1차 공식협상에서 분야별 협정문에 대한 입장 파악, 쟁점 검토, 대응방안 마련 등을 통해 향후 협상 진행 가속화를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태국은 아세안 2위의 경제대국이자 역내 최대 제조업 강국으로 한-태국 EPA 체결 시 일본, 중국 등 경쟁국 대비 우리 상품․서비스 등 수출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리 중소기업의 아세안 지역 진출을 활성화하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노건기 통상교섭실장은 “우리나라가 태국과 이미 ‘한-아세안 FTA’,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등을 통해 무역 협정을 맺고 있으나 양국 간 교역과 경제협력 개선 여지는 아직 크다”고 언급하고, “두 국가만의 맞춤형무역협정이 될「한-태국 EPA」는 양국 간 경제협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제도적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