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이 4500억 투자해 인수한 양재물류센터에 무슨 일이?
하림이 4500억 투자해 인수한 양재물류센터에 무슨 일이?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19.11.25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림그룹, '용적률 800%' 고집…인허가 지연
온라인유통이 대세…사업 불확실성 더 키워

 

서울 서초구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부지(사진=뉴스1)/한국관세신문
서울 서초구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부지/한국관세신문

 

하림그룹이 4500억원을 투자한 서울 서초구 양재동 화물터미널 개발사업이 3년째 착공조차 못 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림은 용적률을 800%로 높여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반면 서울시는 400%를 고수하고 있다. 서울시 입장에선 용적률을 높여줄 명분이 없고 '특혜' 논란이 제기될 수 있어서다. 부동산업계에서는 하림이 개발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용적률 인상을 추진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무리수'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하림그룹은 2016년 자회사 NS홈쇼핑과 손자회사 하림산업을 통해 양재동 화물터미널 부지 9만1082㎡를 4,525억원에 사들였다.

이른바 '파이시티' 프로젝트로 불렸던 이곳은 이명박 정권 당시 인허가 비리 이슈로 부침을 겪고 우여곡절 끝에 하림그룹 품에 안겼다.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물류를 키우겠다는 김홍국 회장의 의중이 반영됐다.

 

하림그룹, '용적률 800%' 고집…인허가 지연

현재 해당 부지는 '양재 테크시티(Tech+City) 추진 지역이자 지구단위계획 구역으로 지정돼 있어 용적률 400% 이하로 사업이 가능하다. 하림그룹은 서울시 기준보다 2배인 800%로 인허가를 요구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구단위계획이 확정된 상황에서 용적률 변화는 없다고 설명했다. 사업방식을 변경하면 대기업에 특혜를 줬다는 시선이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해당 사업은 용적률 400% 이하로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입장이 바뀔 가능성은 많지 않아 보인다. 서울시는 집값 상승을 우려해 대규모 개발 사업에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온라인유통 대세…사업 불확실성 키워

하림이 사업 파트너 찾기에도 애를 먹고 있다는 점이 사업 불확실성을 키우고 있다. 지하 물류센터를 제외하고 지상 상업시설 추진 계획이 유통환경 변화로 예측하기 어렵게 됐기 때문이다. 대형 유통기업들은 대세가 온라인으로 넘어가면서 오프라인 확대에 별다른 관심이 없어서다.

결국 금융비용만 1년에 100억원에 육박한 상황에서 무리하게 용적률 상향으로 '덩치 키우기'에만 목을 매는 하림 그룹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땅을 저렴하게 사들여 규모를 키워야 할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해당 부지는 애초 1조원을 호가했지만 9번 유찰돼 절반으로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