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국·중국발 입국제한, 일본경제에 악영향"
日언론 "한국·중국발 입국제한, 일본경제에 악영향"
  • 한국관세신문
  • 승인 2020.03.06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항공·백화점 등 관련 업계 "당혹스럽다"
지난해 訪日 외국인 중 한국인 558만(17%)
韓·中1500만명, 日서 약 24조5000억원 소비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일본 아베 신조 총리/한국관세신문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일본 아베 신조 총리/한국관세신문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의 일환으로 '한국·중국발 입국 제한'을 강화하기로 하자 현지 주요 언론들이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그러잖아도 이번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심리와 기업 활동이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일본 정부의 '고강도' 입국 제한 조치까지 취해질 경우 관광업 등이 상당한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5일 오후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본부 회의에서 "(바이러스) 감염 확대를 방지하고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겠다"며 한국과 중국을 겨냥한 입국제한 강화조치를 발표했다.

일본 정부가 오는 9일부터 이달 말까지 시행하는 이번 조치엔 한국·중국인에 발급된 일본 입국 비자 효력을 중단하고, 한국·중국발 입국자 전원을 신고된 장소에 2주 간 '대기'(격리)토록 하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따라 한국인의 '90일 이내' 무비자 입국도 이 조치가 시행되는 동안 중단된다.

그러나 항공·해운·백화점·숙박 등 관련 업계로부턴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를 놓고 "당혹스럽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 추계에 따르면 작년 한해 일본을 잧은 외국인 여행객 3188만명 가운데 중국인이 약 959만명으로 30%를 차지했다.

한국인 방일(訪日) 여행객의 경우 일본발(發) 수출규제 강화 등 양국관계 악화의 영향으로 작년 여름 이후 대폭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연간으론 558만 명이 다녀가 중국인 다음으로 많았다. 즉, 지난해 일본을 찾은 외국인 가운데 절반 가까이(47%)가 한국과 중국 두 나라에서 왔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한·중 양국에서 온 이들 1500만 명의 여행객이 일본에서 2조1900억엔(약 24조5000억원)을 소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1월에도 중국인 92만 4800명, 한국인 31만6800명이 일본을 다녀갔다.

NHK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1월 말 중국인들의 해외 단체여행이 중단되면서 이미 일본을 찾는 중국인이 크게 감소한 상황"이라며 "이번 입국제한 강화 조치로 한국·중국인 여행객이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아사히 신문은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놓고 비판받은 상황에서 이런 강경한 조치를 내놓는 데는 '정치적 의도'도 있는 것 같다"며 "그러나 이미 얼어 붙은 경제엔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집권 자민당을 비롯한 일본 정치권에선 "중국인들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는 너무 늦었다"는 불만도 터져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올 1월31일 코로나19 발원지 중국 후베이(湖北)성 체류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달까지 그 대상 지역을 중국 저장(浙江)성, 한국의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청도군 등으로 확대해왔다.

닛폰TV는 "일본 정부가 이번 조치를 통해 '중국·한국인은 더 안 와도 된다'는 인식을 보여줬다"며 사실상 양국민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제한이라고 평가했다.

이런 가운데 마이니치신문은 이번 초지 중 '한국·중국발 입국자 2주 간 격리'에 대해 "일본 정부가 법적 근거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며 "구속력이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