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핀란드-중국(TSR) 화물 운송 성공…대체 운송 수단 자리매김
CJ대한통운, 핀란드-중국(TSR) 화물 운송 성공…대체 운송 수단 자리매김
  • 이소영 기자
  • 승인 2020.12.1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대형 제지사에 펄프 공급 위한 시범 운송
CJ, "북유럽발 중국향 블록트레인 정기화 예정"

 

시베리아횡단철도(TSR)(CJ대한통운 제공)/한국관세신문

CJ대한통운 중국 자회사 'CJ스피덱스'가 핀란드와 중국 간 화물직행열차 횡단 수송에 성공했다. CJ스피덱스는 북유럽발 중국향 노선 정기 운행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은  CJ스피덱스가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이용해 핀란드 코우볼라에서 중국 옌저우까지 화물직행열차(블록트레인) 운행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열차는 지난 10월19일 펄프화물 41FEU(40피트 컨테이너를 세는 단위)를 싣고 총 1만1670km를 달려 19일 만에 북유럽과 중국을 횡단했다. 서울과 부산을 15번 왕복하는 것과 맞먹는 거리다.

이번 화물은 중국 대형 제지사(社)에 제지 원료인 펄프를 공급하기 위한 시범 운영으로 진행됐다. CJ스피덱스는 향후 고객사와 협의해 북유럽발 중국향 블록트레인 운행을 정기화할 예정이다.

'블록트레인'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주목 받는 대규모 운송 수단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해상운임 인상, 선복량 부족 등 문제가 생기면서 유럽과 중국을 잇는 대체 운송 수단의 수요가 급증했다.

또 유럽으로 가는 철도는 많았지만, 거꾸로 중국으로 오는 철도는 적었던 터라 CJ스피덱스가 유럽발 중국향 컨테이너 수급 불균형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스피덱스는 "이번 시범 운영의 성공을 계기로 유럽-중국 간 블록트레인 운영을 더욱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