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상거래 수입 역대 최대치 경신
전자상거래 수입 역대 최대치 경신
  • 이용정 기자
  • 승인 2022.01.04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50대“2명 중 1명”해외직구 이용

관세청(청장 임재현)은 온택트(On-Tact) 시대를 맞아 늘어나는 전자상거래 수입에 대하여 주요 특징을 분석해「5대 핵심어로 보는 2021년 전자상거래 수입」을 발표했다.

2021년도 전자상거래 수입 현황 (관세청 제공) / 한국관세신문
2021년도 전자상거래 수입 현황 (관세청 제공) / 한국관세신문

 

 

전자상거래 수입 역대 최대 실적 기록
 

’21년 1월부터 11월까지 전자상거래 수입 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7% 증가한 41억 5천만 달러로 이미 전년도 연간 실적을 넘어서 수입 금액 역대 최대치를 조기에 달성했다.

같은 기간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40.6% 증가한 7천 9백만 건으로 11월까지 이미 전년 실적을 넘어 역대 최대치를 달성하였고, 올해 최초로 8천만 건 돌파가 예상된다.

 

20대~50대“2명 중 1명”해외직구 이용,“40대·남성”빈도 높아

주요 해외직구 이용 계층이 20대∼50대 임을 고려하면, 사업자 등을 제외한 개인으로 보았을때 우리나라 20대∼50대의 전체인구 3,020만명 중 1,307만명, 즉 2명 중 1명(43.2%) 가까이 해외직구를 이용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연령층은 40대(32.3%) > 30대(30.5%) > 50대(15.6%) 순이며, 성별을 고려하면 ‘40대’의 ‘남성’이 전체 직구 구매건수의 16.5%를 차지하며 해외직구를 많이 이용하였고, 다음으로는 ‘30대·여성’(15.9%)으로 집계되었다.

 

전자상거래 수입, 건강식품 선호 

 ’21년 1월부터 11월까지 전자상거래 수입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건강식품(19.4%), 의류(17.7%), 가전·컴퓨터(10.4%), 신발류(7.3%), 핸드백·가방(6.8%)이 전체의 61.7%를 차지하였고, 구매품목으로 건강식품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동기대비 수입금액이 크게 상승한 품목은 식품류(44.2%↑), 서적류(40.5%↑), 신발류(28.9%↑) 순이며, 미국에서의 수입 증가가 식품류 수입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올해도 “광군제·블랙프라이데이” 효과 뚜렷

한편, 전자상거래 수입은 중국의 광군제(11.11),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11월末) 등 연말 해외 대규모 할인행사의 영향으로 연중 4분기에 크게 증가하는 계절성을 보였으며, 올해 11월 수입도 연중 최대치인 4억 5천만 달러를 기록함에 따라 이러한 경향은 12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세청 관계자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자상거래 환경에 발맞추어 해외직구 이용자 및 관련 신생기업에게 도움이 되는 전자상거래 수입 통계 등 유익한 정보 제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