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장, 수출 효자품목 ‘김’ 수출 현장 방문
관세청장, 수출 효자품목 ‘김’ 수출 현장 방문
  • 한국관세신문 비젼팀
  • 승인 2024.02.0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김 수출액, 역대 최대 1조 원 돌파… 수출 반등에 활력 불어넣어
최대 김 수출지역 중 하나인 목포시 방문해 현장 애로사항 청취
2일(금) 목포 대양산업단지에 위치한 (주)해농을 방문해 업체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고광효 관세청장(오른쪽 첫번째) (관세청 제공) / 한국관세신문

고광효 관세청장은 2월 2일 국내 대표적인 김 가공 및 수출단지인 목포시 대양산업단지에 위치한 대천김㈜과 ㈜해농을 차례로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우리나라 대표 수출 효자 상품으로 부상한 김 제품의 수출 확대와 지원방안 등에 대해 업계 의견을 청취하고자 마련했다.

우리나라 김은 K-푸드 열풍에 힘입어 일본·중국·태국 등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시장을 넓힌 결과, 지난해 120여 개국에 7억9천만 달러(한화 약 1조332억원)가 수출되면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생산 지역별로는 전라남도가 2억5천만달러, 전체 수출의 31.5%로 수출액이 가장 많았으며, 충청남도가 1억8천만달러를 수출하며, 그 뒤를 따랐다.

고 청장은 김 제품 가공 시설을 둘러보며 수출에 전념하고 있는 임직원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업계 면담에서 “우리나라 김 제품의 세계적 수요 증가에 발맞추어 김 산업의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