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속뜻풀이 漢字] 産婦(산부), ‘아이를 낳은[産] 여자[婦]’
[전광진의 속뜻풀이 漢字] 産婦(산부), ‘아이를 낳은[産] 여자[婦]’
  • 한국관세신문 시선팀
  • 승인 2024.05.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産 婦
*낳을 산(生-11획, 5급) 
*여자 부(女-11획, 4급)

가문이 번창하고 자식들이 다 잘되려면 어떤 조건이 갖추어져야 할까요? 돈이 많아야 될까!? 아니다. 그러면 뭘까? 먼저 ‘애를 낳은 산부는 아이에게 젖을 물렸다’의 ‘産婦’란 한자어를 공부한 다음에 답을 찾아보자. 

産자는 ‘날 생’(生)이 의미 요소이고, 그 나머지는 彦(선비 언)자의 생략형으로 발음요소였다는 설이 있다. ‘낳다’(bear)가 본뜻이고, ‘생산’(production) ‘재물’(property)을 뜻하는 것으로 확대 사용됐다. 

婦자는 ‘부녀자’(a woman)를 나타내기 위해서 빗자루를 들고 청소를 하고 있는 여자의 모습을 본뜬 것이다. 아득한 옛날에 부녀자의 본업을 이로써 알 수 있겠다. 帚(빗자루 추)는 빗자루 모양을 본뜬 것이다. 후에 ‘아내’(a wife) ‘며느리’(a daughter-in-law)를 지칭하는 것으로 확대 사용됐다.  

産婦(산:부)는 ‘아이를 낳은[産] 여자[婦]’를 이르며, ‘산:모’(産母)라고도 한다. 

맨 앞 문제에 관한 답은 의외로 간단하다. 돈도 그리 들지 않는다. 중국 명나라 때 한 선비가 남긴 말을 음미해보면 누구나 쉽게 알고 쉽게 이행할 수 있다. 하지만, 별 것 아닌 일로 꼬이기 시작하면 큰 탈이 생기기도 한다. 

“부부가 화목하여야 
 집안이 번창해진다.”
 夫婦和而後家道成.
 부부화이후가도성 
   - 程允升.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